'Archive ( ~ 2011)/Best List'에 해당하는 글 30건

My first and last post will be in English since so many English speaking visitors have supported this blog for so many
years..Thank you!

My last post of the year and final post for this blog. There will be no more updates on this blog after this. The blog will be open for a certain period of time for those who make visits everyday and made this blog to last for more than 3years...
I thank you all with my deepest appreciation! 

Appropriately the last post will be best shoegaze albums of 2011. As you all know my main interest and pride is listening to that wonderful genre of shoegaze and noise-pop..hope this genre will never die out as long as the music itself
continues. There have been some wonderful shoegaze albums this year which I'm ashamed to say that  I haven't
listen to alot of. It's very difficult to get hold of CDs or LPs in this nick of town. I still haven't received my pre-ordered CD of SPC ECO..I might have to send an email to clarify my order soon. As for the Drowner band they have a full length debut coming out next year in March so I'll be getting that then, but for now the EP was so wonderful I've decided to put it on
this years list. Couple more EPs were also put on the list..because they deserved to be recognized even if it wasn't a full
length.

This list is not definitive and only reflects my taste and what I have encountered this year..there are tens 
and hundreds more wonderful shoegaze albums released this year and I will appreciate your recommendations that
I have not yet heard of.

Merry Christmas to everyone and again thank you for supporting this blog for so long.

1. SPC ECO - You Tell Me 
CD
http://spceco.bandcamp.com/album/you-tell-me

















2. Purple Bloom - Purple Bloom

CD
http://purplebloom.bandcamp.com/

















3. I Break Horses - Hearts

Vinyl
http://www.ibreakhorses.se/
















4. Drowner - EP

Digital
http://www.drownerband.com/



















5. Veronica Falls - Veronica Falls

Vinyl
http://veronicafalls.com/

















6. Ringo Deathstarr - Colour Trip

Vinyl
http://www.facebook.com/ringodeathstarr


















7. The Sunshine Factory - Sugar

Vinyl
http://thesunshinefactorymusic.com/album/sugar


















8. 93MillionMilesFromTheSun - Northern Sky

CD
93MillionMilesFromTheSun















9. Deep Cut - Disorientation

CD
http://www.myspace.com/thedeepcut

















10. Spotlight Kid - Disaster Tourist

CD
http://www.spotlightkidsound.co.uk/
















11. Weekend - Red (EP)

Vinyl
W
eekend
















12. The Raveonettes - Raven In The Grave
Digital
http://theraveonettes.get-ctrl.com/#/raven-in-the-grave.html















13. Astrobrite - Boombox Supernova

Digital
http://astrobrite.bandcamp.com/album/boombox-supernova






















14. The Blanche Hudson Weekend - You Always Loved Violence

CD
http://www.squirrelrecords.co.uk/the-blanche-hudson-weekend/you-always-loved-violence/
















15. Pink Playground - Destination Ecstasy

Vinyl
P
ink Playground

















16. Letting Up Despite Great Faults - Paper Crush (EP)

CD
http://lettingup.com/

















17. 
Pains Of Being Pure At Heart - Belong

Vinyl
http://www.thepainsofbeingpureatheart.com/


















18. 
Under Electric Light - Waiting For The Rain To Fall

CD
http://underelectriclight.bandcamp.com/

















19. DGRS - Dream on Dreamy
 
CD
 
http://degrees.bandcamp.com/album/dream-on-dreamy
















20. Asobi Seksu - Fluorescence

Vinyl
http://www.asobiseksu.com/



















 

WRITTEN BY
ENTClic@music
Ordinary is no place to be..

트랙백  0 , 댓글  3개가 달렸습니다.
  1. i lke it. thanks.
  2. thanks for the sharing
  3. beautiful album
secret

베스트 음반 포스트가 좀 늦었는데 이유는 이 리스트에 포함시키고 싶은  음반 2장(M83와 SPC ECO)이 아직 도착 하지 못해서다. 아무래도 북미의 크리스마스 배송과 관련해서 배송이 좀 늦어지는 것 같은데 더 기다리다가는 아마 내년에나 포스트를 올릴 것 같아 그냥 인증샷 없는 상태로 작성하기로 했다. 이런 노가다도 이번이 마지막이라 생각하니 약간은 좀 섭섭하기도 하다. 기회가 된다면 올해의 슈게이징 포스트를 마지막으로 작성해 보겠지만 약속은 하지 못하겠다. 요즘 망년회 나가느라 거의 몸이 바닥인 상태라 모든것이 그냥 귀찮기만 하다. 
베스트 음반 리스트의 함정은 언제나 그렇듯 대충 20위 까지는 참 쉽게 결정하는데 나머지 순위는 다 거기서 거기다. 20위 까지는 정말 많이 들었고 그 다음부터는 50위나 21위나 다 비슷비슷 하다. 그렇다 보니 21위 부터는 순번을 주는 의미가 얼만큼 즐겨 들었나 보다는 애착가는 또는 선호하는 아티스트나 음반에게 주었다. 결론은 아주 엉터리 리스트라는 것..그래도 이렇게 정리해 놓으면 나름 어느정도 올해 나의 음악 활동이 대충 정리가 돼어서 하는 것이다. 다른이들에게 얼마나 도움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나와 취향이 비슷하다면 한번쯤 확인해보는 것도 괜찮을듯..
마지막으로 이 포스트가 이 블로그의 마지막 글이 될수도 있기 때문에 그동안 이 블로그를 찾아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한다는 말과 즐거운 연말 보내시기를 바란다는 글로 인사를 하고 싶다. 참고로 블로그가 페쇄 되느냐는 질문을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블로그 문은 닫지 않을 계획이다. 더이상 업데이트는 없겠지만 필요한 분들을 위해서 당분간은 열어 놓을 생각이다.

1. Destroyer - Kaputt



Vinyl
label: Merge
genre: indie










2. Youth Lagoon - The Year Of Hibernation



Vinyl
label: Fat Possum
genre: indie










3. Josh T Pearson - The Last Of The Countrymen



Vinyl
label: Mute
genre: indie










4. Bon Iver - Bon Iver Bon Iver



Vinyl
label: Jag-Jaguwar
genre: indie










5. The Horrors - Skying



Vinyl
label: XL
genre: post-punk
 









6. James Blake - James Blake



Vinyl
label: Polydor
genre: post-dub 










7. EMA - Past Martyred Saints



Vinyl
label: Souter Rain Transmission
genre: indie 










8. Widowspeak - Widowspeak



Vinyl
label: Captured Tracks
genre: indie 











9. Fleet Foxes - Helplessness Blues


Vinyl
label: Sub Pop
genre: indie 










10. Nicolas Jaar - Space Is Only Noise



Vinyl
label: Circus Company
genre: post-dub











11. Cat's Eyes - Cat's Eyes



Vinyl
label: Polydor
genre: indie










12. Pure X - Pleasure



Vinyl
label: Acephale
genre: indie











13. Yuck - Yuck



Vinyl
label: Fat Possum
genre: indie











14. The Antlers - Burst Apart



Vinyl
label: French Kiss
genre: indie











15. The Radiohead - The King Of Limbs



Vinyl
label: Radiohead
genre: brit-pop











16. M83 - Hurry Up, We're Dreaming



Vinyl
label: Mute
genre: electronic-shoegaze

















17. WU LYF - Go Tell Fire To The Mountain



Vinyl
label: LYF
genre: indie












18. Atlas Sound - Parallax



Vinyl
label: 4AD
genre: indie











19. SCUM - Again Into Eyes



Vinyl
label: Mute
genre: post-punk











20. Lykki Li - Wounded Rhymes



Vinyl
label: LL Recordings
genre: indie-pop











21. SPC ECO - You Tell Me



CD
label: XD
genre: shoegaze











22. Purple Bloom - Purple Bloom



CD
label: Purple Bloom
genre: shoegaze











23. The Men - Leave Home



Vinyl
label: Sacred Bones
genre: post-punk











24. I Break Horses - Hearts



Vinyl
label: Bellaunion
genre: electronic-shoegaze











25. Veronica Falls - Veronica Falls


Vinyl
label: Slumberland
genre: shoegaze-pop











26. St. Vincent - Strange Mercy



Vinyl
label: 4AD
genre: indie











27. Girls - Father, Son, Holy Ghost



Vinyl
label: True Panther
genre: indie











28. Arctic Monkeys - Suck It And See



Vinyl
label: Domino
genre: brit-pop











29. Braids - Native Speaker



Vinyl
label: Flemish Eye
genre: indie











30. Noah & The Whale - Last Night On Earth



Vinyl
label: Mercury
genre: indie











31. Crystal Stilts - Lost In Oblivion



Vinyl
label: Slumberland
genre: noise-pop











32. Dirty Beaches - Badlands



Vinyl
label: Zoo Music
genre: indie











33. Zola Jesus - Conatus



Vinyl
label: Sacred Bones
genre: goth











34. Dum Dum Girls - Only In Dreams



Vinyl
label: Sub Pop
genre: indie











35. Ringo Deathstarr - Colour Trip



Vinyl
label: Club AC30
genre: shoegaze











36. Cults - Cults



CD
label: Sony
genre: indie











37. The Sunshine Factory - Sugar



Vinyl
label: Gotta Groove
genre: shoegaze











38. PJ Harvey - Let England Shake



Vinyl
label: Island
genre: indie











39. Craft Spells - Idle labor



Vinyl
label: Captured Tracks
genre: indie











40. Washed Out - Within And Without



Vinyl
label: Sub Pop
genre: chillwave










41. Elbow - Build A Rocket Boys


Vinyl
label: Fiction
genre: indie











42. Girls Names - Dead To Me



Vinyl
label: Slumberland
genre: indie












43. Glasvegas - Euphoric/Heartbreak



Vinyl
label: Sony
genre: brit-pop











44. The Pains of Being Pure At Heart - Belong



Vinyl
label: Slumberland
genre: shogaze-pop











45. Cut Copy - Zonoscope



Vinyl
label: Modular
genre: synth-pop











46. Vaccines - What Did You Expect From The Vaccines?



Vinyl
label: Sony
genre: brit-pop












47. Smith Westerns - Dye it Blonde



Vinyl
label: Fat Possum
genre: indie











48. Minks - Minks



Vinyl
label: Captured Tracks
genre: post-punk











49. Coldplay - Mylo Xyloto



Vinyl
label: Capitol
genre: brit-pop











50. Under Electric Light - Waiting For The Rain To Fall



CD
label: Underelectriclight
genre: shoegaze















WRITTEN BY
ENTClic@music
Ordinary is no place to be..

트랙백  1 , 댓글  19개가 달렸습니다.
  1. 멘데스 2011.12.13 23:29
    Fat Possum 요새 연말이라 LP와 CD 모두 10$ 세일하더군요
    문제는 역시 LP의 배송비가 너무 높네요
    라디오헤드는 뉴스페이퍼 버전이시군요!
    올해도 즐겁게 보고 갑니다
    • 오..그런 행사가 있었군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저도 올해는 더이상 음반 구입은 무리이고 내년에도 점점 더 줄일 생각입니다.
      라헤 일반 바이널은 좀 다른가 보군요.
  2. (아마도) 마지막 글이 된다니, 많이 아쉽네요~^^;
    눈에 익은 음반 커버들이 많이 보여 반갑네요.ㅎㅎ
    여기 다수의 음반들... 라이센스반 기다리느니 그냥 수입반 질러야하겠죠?ㅠㅜ
    작년에 '밀어주신'ㅎㅎ Zola Jesus의 Sea Talk과 비교해 이번 음반은 다소 별로이신가요?
    전 이번 Conatus.. 온라인 음원 살짝 풀렸을 때 들어봤는데, 무지 좋았거든요.ㅎㅎ
    그렇다면 (전 아직 안 들어본) Sea Talk은 얼마나 좋다는 얘기!! ㅋㅋㅋ

    아무튼, 블로그, 그동안 수고 많으셨어요~^^
    • 뭐든 영원할수는 없으니 지금 그만 두는 것이 제일 적적할 것 같아요.
      Zola Jesus이번 음반도 좋지만 작년 처럼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오지는 않더군요..작년 음반에 비해서 덜하지는 않지만 왠지 이번 음반은 좀 상업적인 색이 좀 강하게 느껴져서 약간 불만입니다.
  3. destroyer의 앨범이 1위네요. 저도 주말에 올해의 앨범 딱 10장만 뽑아봤는데 destroyer를 1위로 할까 2위로 할까 고민했습니다. 저야 뭐 신보는 들은게 워낙 없어서 10장 뽑기도 벅차답니다^^; M83은 마침 라이센스 되어서 올해가 가기전에 입수하려고 했는데 그동안 사놓은게 워낙 많아서 아쉽게 올해의 리스트엔 못 올릴 것 같아요. 그나저나 이 포스팅이 마지막 포스팅이라니 아쉽네요 ㅠㅠ
    • 아무리 생각해도 destroyer만큼 즐겨들었던 음반은 올해 없었던 것 같아요. 올초에 출시했음에도 불과하고 지금까지 즐기고 있으니 참 실증나지 않는 음반 같아요.
      M83은 2주가 지났는데도 아직 깜깜 무소식 ㅠㅠ 아무래도 크리스마스 후에나 도착 할 것 같군요.
  4. 하뇽달문 2011.12.15 15:38
    요즘은 구글리더로만 봐서 마지막 글일수도 있으신거 같아서 웹브라우저로 접속해서 글남깁니다
    여기서 그래도 3년동안 자주 들러서 좋은 정보 많이 얻었습니다. 고생많으셨어요.
    놀랍게도 destroyer가 년초에 나온 핸디캡을 견디고 1위에 올랐네요. 저도 사실 이앨범 정말 지금까지도 자주듣고있는거 보면....
    올리신 앨범들중 그래도 금년에 거의 많이 들어본 앨범들인거 같네요.
    m83,destroyer,Pure x,cold cave,Bon Iver,Noah And The Whale,St vincent,등등 제가 많이들어본 앨범들이 순위권에 있네요...개인적으론 Future Island 금년 앨범도 순위권에 있지 않을까 했는데 별로 셨나봐요.
    coldplay는 저는 괜찮고 좋았다 생각했는데 다들 평들은 그다지였는데 엔트님차트에서 보니 반갑네요.

    마지막으로 앞으로 좋은일만 있으시고 한해 마무리 비롯 새해를 행복하게 맞이하세요.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 그동안 구독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올해는 예전 처럼 확 뛰어난 음반은 없었던 것 같아요..그나마 destroyer가 그중에선 제일 괜찮았다고 생각해요.
      콜드필레이는 유명해지면서 많이들 까는 것 같은데 그래도 워낙 탄탄한 밴드라 좋은 멜로디 만들어 내는 능력은 인정해 줘야 할 것 같아요..이번 음반도 군더더기 없는 그냥 탄탄한 음반 같아요. 예전처럼 신선함은 없어졌지만 이만큼 커진 밴드에게 그런걸 바라는 것은 좀 무리겠지요.
      올해 마지막까지 잘 마무리 하시고 내년에도 행복한 한해 되세요^^
  5. 류사부 2011.12.15 16:54
    아.. 마지막 연말정산 포스트 잘 봤습니다. ^^
    전 저 중에 들어본게 딱 절반 정도네요. 연초까지만해도 신보에 대한 열망이 강했는데,
    너무 좋은데 모르고 있는 70-80년대 앨범이 많아서 요즘엔 명작 탐험에 빠져있는 거 같습니다 ^^
    그래서 검색하다보니 역시 이 블로그가 자꾸 검색에 걸리더라구요 ㅎㅎ
    다행스럽게 글을 비공개로 하지 않으신다니 좀 더 참고할 부분을 참고 해야겠네요

    저는 올해 베스트 1은 꼽기가 참 힘들어서 잘 모르겠지만 올해 즐겨들은 앨범은
    m83, destroyer, minks, yuck, smith westerns, ringo deathstarr 그리고 radiohead 정도였네요.
    이중 m83이랑 smith westerns는 별로 좋아하지도 않은 그룹이었는데 올해 앨범이 유독 좋아서
    재미적으론 가장 좋았던 거 같아요 ^^

    그동안 수고 많으셨습니다. 덕분에 많은 음악 알게 되었어요!
    • 그동안 방분해주시고 감사합니다. 잠깐 오프라인에서 만났지만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소주나 한번 함께 하지요..지기님도 함께 ㅋ
      저도 올해는 예전 만큼 많이 듣지는 못했어요..아마 내년에는 더 줄어들것 같구요. 점점 시간의 여유도 없어지고 이젠 좀 적당히 즐기며 살려고 합니다. 저도 아직 올드 음악 확인할 것들이 많은데 내년에는 그동안 확인하고 싶었던 음악들 천천히 찾아봐야겠어요.
      한해 잘 마무리하시고 행복한 새해 맞이하세요^^
  6. 아 이렇게 진짜 그만두신다니... 한줄기 빛이 사라지는 느낌입니다.
    정말 많은 밴드들을 듣게 만들게 해주신 은혜 진짜 말로는 못갚을듯 합니다.
    너무도 아쉽고요... 언제라도 다시 시작하신다면 쌍수들고 환영하겠습니다.
    정말 감사하고요. 다시 뵙기를 기대하겠습니다.
    즐거운 년말 보내시고 건강하세요.
    • 그동안 찾아주셔서 감시힙니다^^
      조금이나마 음악 즐기는데에 제 블로그가 도움이 되었다니 제가 목적한 바는 이룬 것 같군요.
      앞으로도 좋은 음악 많이 들으시고 즐겁운 취미 활동 하세요^^
      저도 그만 두는 것이 아쉽기는 하지만 이젠 더이상 시간의 여유가 없어진 것 같아요. ㅠㅠ
      년말 마무리 잘하시고 멋진 새해 맞이하세요^^
  7. stranger 2012.01.01 04:55
    지나가다 제 음악 취향이 비슷하여 재밌게보다가 하나가 거슬려 글을 남겨봅니다 원래 전 장르 나누기를 별로 좋아하진 않는 사람이나 radiohead, arctic monkeys, vaccines의 장르가 brit pop인것을 보고 이건 좀 아닌듯 싶었습니다. brit pop은 90년대를 풍미했던 영국음악(oasis, blur등)을 일컫는 말이라고 보는것이 적합합니다. 간혹가다 영국출신이라해서 무조건 brit pop이라 칭하는 경우가 있더라구요. 악틱 몽키즈의 신보 같은 경우 브릿팝의 요소가 많이 들어있다고 보여지긴 하지만 그들만의 성향은 결코 브릿팝이란 장르라고 설명되어지긴 적절치 않아 보이구요.
    장르를 어느정도 보시는 분들에겐 이 점을 아셨으면 해서요.
    • 네, 조언 감사합니다.
      그들뿐만이 아니라 제가 기록한 장르들이 정확하지는 않을 겁니다. 그냥 내가 정리 하기 좋게 한 것들이니까요. ㅎㅎ
      다 인디로 정리하면 좋겠지만 그러면 나중에 제가 정리하기가 너무 힘이들어서요..저렇게라도 하면 대충 감이 오기에 그런겁니다..다른분들에게는 오해의 소지가 있을 것 같아서 좀 미안은 하지만 제가 이렇게 분류해 놓으면 좀 편하거든요^^
  8. 에트나드 2012.01.03 07:43
    저런 태클은 사실 저 정도만 해도 다 아는, 다시 말해 UK Scene 최소한의 기본 내공 밑바탕만 있다면
    포스트펑크&개러지,신스팝 같은 팀들을 언론이나 팬들이 보통 편리하게 정리하기 위해 "브릿씬"으로 통틀어
    칭함 정도는 사실 다 아는것인데.. 혼자 제대로 알고 있는것처럼 거슬린다고 표현하면서까지 되도 않는 조언
    태클거는걸 보니 저분은 내공을 쌓으셔도 한참은 더 쌓으셔야 할듯 싶네요.

    주인장님 너무 괘념치 마세요 ㅎㅎ 그리고 전 뒤늦게나마 이 블로그를 알아서 그동안 유용한 정보를 얻어간게
    많은데 정말 아쉽게 되었네요.. 늦게나마 정말 아쉽구요 ;; 새해복 많이 받으시고, 신년에도 좋은 일들만
    가득하시길 바래요 ~
    • 아닙니다..전 좋은 조언으로 받아들였습니다^^
      장르에 좀 더 신경을 썼으면 좋았겠지만 아무래도 내가 편하기 위한 분류법이라 좀 혼란스럽게 한 것 같아서 제가 오히려 좀 미안하네요.

      새해 부터 무척 춥네요..감기 조심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9. 니스 정보
  10. 우연히 들렸습니다 2013.10.01 20:23
    LP 어디서 구매하시는지 궁금하네요! 혹시 알려주실 수 있으신가요!
secret
올해 좋은 리이슈들이 많이 나왔지만 대부분 구입하지 않았다. 이유는 있는 음반들 또 중복으로 구입하는 것이 낭비였고 어차피 내가 구입하는 리이슈들은 구하기 힘든  LP들이라 올해는 별로 건지지 못했다. JAMC의 경우는 자료의 소장 가치로 구입하였는데 막상 구입하고는 왜 그랬나 약간 후회 하기도 했다..같은 음반들이 도대체 벌써 몇장인지..그래도 2CD + DVD의 구성에 비교적 저렴한 가격이라 크게 손해 본 것은 아닌 듯.. Brian Wilson의 Smile Session을 구입하지 못한 것이 올해의 아쉬움..
음반도 많이 구입하지 않았는데 EP들을 많이 구입했을리는 없고 그래도 꼭 가지고 있어야 할 것 같은  EP들만 아주 소량 구매했다. 그러다 보니 이 리스트가 매우 초라하지만 나의 올해 음반 구입 자체가 예전에 비하면 매우 겸소하므로 이건 어쩔수 없는 듯..
연말 결산을 왜 이렇게 빨리 하느냐고 질문 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빨리 해치우고 싶어서도 그렇고 뭐 더이상 구입할 음반도 없고 주요 사이트의 연말 결산 올라오면 또 흔들리는 것이 당연해서 이런 저런 영향 받고 싶지 않아서 좀 일찍 올린다고 이해애 주면 좋겠다.


Best Reissues of 2011

1. The Jesus And Mary Chain  - Psychocandy/Darklands/Automatic/Honey's Dead/Stoned&Dethroned/Munki


2CD + DVD
label: Edsel
genre: noise-pop/shoegaze











2. Astrobrite - Crush

Vinyl
label: BLVD
genre: shoegaze











3. Talk Talk - Laughing Stock


Vinyl
label: Ba Da Bing
genre: post-rock









4. This Mortal Coil - It'll End In Tears


Vinyl
label: 4AD
genre: post-punk










5. The Radio Dept. - Lesser Matters


Vinyl
label: Labrador
genre: dream-pop










6. Ride - Nowhere


Vinyl
label: Rhino
genre: shoegaze











7. The Wake - Harmony


Vinyl
label: Drastic Plastic
genre: post-punk











8. The Gun Club - Fire Of Love


Vinyl
label: Munster
genre: post-punk











9. Grandaddy - The Sophtware Slump


Vinyl
label: The Control Group
genre: indie











10. Spacemen 3 - Taking Drugs To Make Music


Vinyl
label: Father Yod
genre: space rock













Best EPs of 2011


1. The Soft Moon - Total Decay


Vinyl
label: Captured Tracks
genre: post-punk











2. Weekend - Red


Vinyl
label: Slumberland Records
genre: noise-pop











3. Crystal Stilts - Radiant Door


Vinyl
label: Sacred Bones Records
genre: noise-pop











4. Tropic Of Cancer -The Sorrow Of Two Blooms


Vinyl
label: Blackest Ever Black
genre: electronic shoegaze











5. Letting Up Despite Great Faults - Paper Crush


CD
label: Happy Prince
genre: shoegaze-pop















 

 

WRITTEN BY
ENTClic@music
Ordinary is no place to be..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시대를 막론하고, 명반들이 주~욱 있네요^^ Gun Club도 좋아하시는 지는 몰랐습니다.^^ 저 Gun club 대단히 좋아하거든요. 제프리가 그 나이에 벌써 가버린 것이 너무 안타깝죠. 좀 잘해볼라고 하니까.. 그냥 세상을 떠나게 되는.. 그런 경우잖아요.

    Tropic of cancer 같은 요즘 이렇게 일렉트로닉/미니멀웨이브와 슈게이저가 애매모호하게 섞여있는 유형이 종종 등장하더라고요. 일종의 트렌드 같습니다만, 아무튼 개인적으로는 이 스타일 참 좋아합니다. 부유하는 기타와 신디사이저의 음을 함께 들을 수 있으니 말이죠. 어떻게 보면 두 장르의 팬이나 매니아를 만나게 해주는 그런 가교역할까지도 하는 것 같습니다. 1~2년전부터 슈게이저 아티스트의 곡들을 일렉트로닉 팝/미니멀웨이브쪽의 뮤지션들이 리믹스해주고 이런 교류가 있더니 새로운 장르를 만들어나가나 봅니다.
    • 건클럽이야 뭐 말이 필요 없지요..짧은 활동 경력에도 참 영향력 많이 발휘한 벤드..

      요즘 이런 음악들이 정말 많더라고요..일레쪽은 잘 아시니 저보다 훨씬 더 많이 아시겠지만 나쁘지 않은 것 같아요. I Break Horses도 비슷하고..
secret
이제 서서히 연말 정리 포스트를 올려야겠다.  이번 연말결산으로 이 블로그는 이제 그만 접는다. 마지막 시리즈라 좀 성의를 들여서 꾸며 볼려고 했는데 이미 식을때로 식어버린 블로그에 대한 애정 때문에 방문자들에게는 미안하지만 대충 정리 하려고 한다. 뮤직비디오는 정리 안하기로 했다. 어차피  MV가 대부분 트랙과 겹치는 부분이 많아서 뭐 크게 중요하지는 않을 것 같다. 1부는 트랙, 2부는 리이슈와 EP로 정리하고 3부는 베스트 음반 순이다. 시간이 된다면 마지막에 베스트 슈게이징 음반도 한번 정리 하려고 한다. 올해는 작년에 비해 음반 구입량이 반 이상으로 줄었다. 그래서 좋게 들은 음반 상당수를 구입하지 못했다. 앞으로 구입할지도 모르겠다..일단 장바구니에는 들어있음. 그렇다고 돈을 많이 모은 것도 아니고 음반이 아니면 또 다른 곳에 그만큼의 지출이 나가는 것 같다..뭐가 옳은 소비 패턴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음악을 즐겨듣고 구입하는 것은 변하지 않을 것 같다. 
음반 구입이 그만큼 줄은 또 하나의 이유는 올해 많이 듣지 못했다.  예전에 비하면 찾아 들은 음악도 거의 반 이상 줄은 것 같다. 그만큼 요즘 나오는 음반의 수도 엄청나고 시간의 여유도 많이 없어졌다. 그래서 미리 경고하지만 지금 부터 소개할 리스트는 직접 듣고 구입한 음반 내에서만 리스트를 뽑았다. 결국 나의 좁은 음악 활동내에서 정리한 리스트라 아무런 객관성이 없다는 것을 기억하시길..
트랙 뽑는 것이 가장 힘든 것 같다. 내가 아직 구세대라 음악을 음반 단위로 듣는 습관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요즘 같이 디지털 싱글이 난무 하는 세상에 나 같은 리스너는  뒤로 처질수 밖에 없다..이것이 세대차이라는 것을 요즘 많이 느끼고 있다.
결국 아이툰즈 플레이 카운트를 정리해서 그래도 올해 많이 돌렸던 트랙 위주로 뽑았다. 예전에는 각 트랙을 링크 시켰는데 올해는 딱 20위 까지만 링크 시킨다..나머지는 찾아서 들으세요^^


1. Lana Del Rey - Video Games
 

 


2. Youth Lagoon - Montana

 


3. Destroyer - Kaputt

 


4. James Blake - Wilhelms Scream

 


5. Smith Westerns - All Die Young

 


6. Bon Iver - Calgary

 




7. EMA - California

 


8. Destroyer - Salvage Night At The Opera

 


9. Widowspeak - Gun Shy

 


10. Youth Lagoon - Afternoon

 


11. The Soft Moon - Total Decay

 


12. I Break Horses - Winter Beats

 


13. Factory Floor - Two Different Ways

 


14. Mazzy Star - Common Burn

 


15. M83 - Intro (ft Zola Jesus)


 


16. Nicolas Jaar - Space IS Only Noise If You Can See It

 


17. The Horrors - Still Life




18. Yuck - Get Away


 


19. Fleet Foxes - Battery Kinzie

 


20. Beirut - East Harlem

 


21. Radiohead - Codex

 


22. Fleet Foxes - Lorelai



23. The Antlers - Putting The Dog To Sleep

 


24. Cat's Eyes - Face In The Crowd

 


25. Youth Lagoon - July

 


26. Bon Iver - Holocene

 


27. Yuck - The Wall
 



28. Weekend - Hazel



29. Braids - Lemonade

 


30. Pure X - Easy

 


31. Wu Lyf - Heavy Pop

 


32. Lykki Li - I Follow Rivers

 


33. Cold Cave - The Great Pan Is dead
 



34. Cut Copy - Take Me Over



35. PJ Harvey - The Last Living Rose

 

36. Gem Club - Breakers

 


37. Dum Dum Girls - Bedroom Eyes

 


38. Noah & the Whale - Wild Thing

 


39. Dirty Beaches - Sweet Sixteen

 


40. Girls - Honey Bunny

 


41. Jamie Woon - Lady Luck

 


42. Zola Jesus - Vessel

 


43. Arctic Monkeys - She's Thunderstorms

 


44. Coldplay - Every Teardrop Is A Waterfall
 



45. Panda Bear - Last Night At The Jetty

 


46. SPC ECO - Gone

 


47. St. Vincent - Cruel

 


48. Veronica Falls - Come On Over

 


49. The Sunshine Factory - My Sugar Cane

 


50. Letting Up Despite Great Faults - Teenage Tide

 








 

WRITTEN BY
ENTClic@music
Ordinary is no place to be..

트랙백  0 , 댓글  14개가 달렸습니다.
  1. 이 방대한 음악을 소개하시면서 '좁은'이란 표현을 쓰시다니요.
    한 포스트 한 포스트 올리실 때마다 잘 보고 있는데 아쉽습니다.
    • 요즘 음악들이 너무나 다양한데 전 너무 좁게 찾아 듣는 것 같아서요. 시간의 여유만 생긴다면 많은 음악들을 들어보고 싶은데 현실이 길을 막네요..ㅋㅋㅋ
  2. 매직퀸 2011.11.21 01:48
    아, 또 하나의 슈게이징 지존 블로그가 닫는 건가요.. 아쉽습니다.. 이 블로그에 남긴 댓글 보고 제게 오신 분도 있었는데 말이죠 ㅎㅎ .. 많은 사람이 자료 (혹은 검색)로 보기에도 좋은 블로그라 업데 안하고 게시글만 열어나도 좋다고 생각하지만 , 블로그 하는 1인으로서 역시 그건 성미에 안 맞고 주인장 맘이라는 것을 존중합니다 ! 위에 I hate Rock N Roll 사진이 맘에 듭니다 ㅎㅎ 저 사진은 근데 뭔가요 ? (예전부터 궁금했었음)
    • 블로그 업데이트는 없겠지만 문을 계속 열어둘거니 필요하신 분들은 찾아오시겠지요^^
      저 사진은 JAMC의 I Hate Rock n Roll 뮤직비디오 중 한 장면을 캡처한 것입니다.
  3. 베스트 오브 베스트가 비디오 게임이라니!!!
    취향이 바뀌는 건 어쩔 도리가 없어요 ㅎㅎ
    • 저 노래 싫어하나요? 전 올해 완전 빠져들었는데 ㅋㅋ 싱글을 놓친것이 아주 후회됩니다. 내년 정규나 노려야 겠어요.
      취향도 조금 바뀌어었긴 한 것 같아요..이젠 시끄러운 것 보다는 맑고 좋은 멜로디가 땡기네요 ㅋㅋㅋ
  4. 잘 봤습니다. Gun shy는 저도 참 좋아합니다. 특히나 이런 스타일을 좋아하기도 하고요. 그런데 아쉽습니다. 이렇게 훌륭한 슈게이저/인디 블로그가 닫는다니요.. 그래도 또 언젠가는 다시 여시겠지요? ^^ ,
    • 저도 올해 즐겨들은 음반 중 하나네요^^
      다시 돌아 올지는 모르겠어요..요즘 워낙 좋은 음악 블로그들이 많아서 저의 역활은 여기까지 인 것 같군요.^^
  5. 안지 얼마 안됬는데 문을 닫으신다니 섭하네요~ㅠㅠ그래도 문을 열어두신다니 다행이어요. 좋은 음악들 많이 접하게 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앞으로 모든 일에 행복이 깃드시길!
    • 네, 감사합니다^^
      열정이 식은 상태에서 더 이상 유지한다는 것이 여기 찾아주시는 분들에게 좋은 일 하는 것 같지가 않아서 이젠 접을때가 된 것 같아요.
  6. 아... 각오는 하고 있었지만 왠지 아쉽습니다 ㅠㅠ
    • 뭐 이제 떠날때가 온 것 같습니다^^
      그동안 좋은 음악 많이 소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앞으로도 즐거운 활동 하시고 연말 잘 보내세요^^
  7. 아 ㅠㅠ 너무 아쉬워요 ㅠㅠ
    님 덕분에 한동안 안 듣던 슈게이즈 다시 듣기 시작했고
    또 좋은 뮤지션들 많이 알아갔는데 ㅠㅠ
    • 저도 막상 문을 닫을려니 좀 아쉽기는 하네요..그래도 지금은 더이상 업데이트하고 싶은 마음이 없어서..ㅠㅠ
      앞으로도 즐거운 음악 활동 하시고 즐겨운 연말 보내세요^^
secret
 모처럼 집에서 주말을 쉬고 있다. 그동안 밀린 블로그 업데이트나 하려고 하다가 텀블러용으로 만들어 놓은 포스트를 좀 손보고 올려본다.  여름 들어오면서 개인적으로 많이 바빠진 관계로 음악도 많이 듣지 못하고 지내지만 그렇다고 별로 아쉽지도 않은 것이 이러다가 올드팝만 가끔 즐기는 그런 인생으로 빠지지나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젊을때는 내가 좋아하는 것, 내가 원하는 것들이 최우선이 였는데 지금은 나 개인 보다는 가족이 먼저고 내가 희생하더라도 가족의 안정과 행복을 먼저 생각하게 된다. 나이들어서 절대 변하지 않겠다는 말들 하지만 모두 어른이 되어보면 다 안다..그렇다고 그것이 꼭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어쩌면 자연스러운 인생을 살아가는 과정 중 당연한 일부분이고  또 그런 변화속에서도 즐거움과 행복은 분명 존재한다.


15. The Sorry Kisses - Keep Smiling





14. Tatuki Seksu - Hanazawa EP



13. Asobi Seksu - Fluorescence



12. For Those Who Know - Pop Sickle




11. SPC ECO - Big Fat World EP




10. Lower Heaven - Today Is All We Have




9. The Pains of Being Pure at Heart - Belong




8. The Raveonettes - Raven In The Grave




7. Ceremony - Not Tonight EP



6. Belong - Common Era




5. Crystal Stilts - In Love With Oblivion




4. Letting Up Despite Great Faults - Paper Crush EP




3. Under Electric Light - Waiting For The Light To Fall




2. Ringo Deathstarr - Colour Trip




1. The Sunshine Factory - Sugar




 

WRITTEN BY
ENTClic@music
Ordinary is no place to be..

트랙백  0 , 댓글  7개가 달렸습니다.
  1. JunYorke 2011.07.25 10:18
    1위에 있는 Sunshine Factory의 my sugar cane 이라는 곡은 멜로디가 진짜 아름답네요.. 덕분에 또 좋은 shoegazer(?)를 알아갑니다~~^^
  2. 그렇군요.. 아무쪼록 들렸다 댓글 남기고 갑니다. 편하게 자주뵈었으면 좋겠어요.
  3. 링고 데쓰스타 고순위에 랭크시키실 줄 알았어요 워낙에 좋아하셨던 거 생각해보니.
    저도 올 초에 항상 저 음반만 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정말 귀에 착착 감기는 앨범이죠.
    선샤인 팩토리 한 번 들어봐야겠네요 어떨 지 기대됩니다 ^^
    • 슈게이징쪽으로는 정말 좋은 음반입니다. 종합적인 음반 순위에서는 그래도 좀 밀릴 것 같아요..ㅋㅋ
      선샤인팩토리 좋습니다..멜로디들이 가볍고 친해지기 쉰운 음악 같아요^^
  4. ASOBI SEKSU 내한 // 5.11부산,5.12서울
    www.supercolorsuper.com
secret
오늘 심심해서 한번 정리했다. 워낙 변덕이 심해서 딱 오늘의 리스트다 내일은 또 다르겠지..
확인 못한 트랙들 있으면 확인하세요. 올해는 유난히 다양한 장르를 소화했네요. 나이가 들면서 음악에 대해 점점 너그러워 지는 내 모습...이러다가 다음에는 트로트가 리스트에 올라올지도..ㅠㅠ


25. Dirty Beaches - Lord Knows Best
















24. Wu Lyf - Heavy Pop
















23. The Sorry Kisses - Sunstorms
















22. SPC ECO - Gone
















21. Under Electric Light - Waiting For The Rain To Fall
















20. The Arctic Flow - Dear Diary







19. Tropic of Cancer - A Color
















18. Factory Floor - REAL LOVE















17. Ceremony - Not Tonight















16. Dum Dum Girls - Wrong Feels Right















15. Jamie Woon - Lady Luck















14. Yuck - The Wall















13. Youth Lagoon - Cannons















12. Widowspeak - Harsh Realm















11. Pure X - Dry Ice















10. Lykke Li - I Follow Rivers















9. Beirut - East Harlem















8. Braids - Lemonade















7. The Weeknd - The Morning















6. James Blake - Wilhelms Scream















5. Fleet Foxes - Helplessness Blues














4. Smith Westerns - All Die Young















3. Destroyer - Kaputt















2. The Antlers - Putting The Dog to Sleep















1. Bon Iver - Calgary 



















 

WRITTEN BY
ENTClic@music
Ordinary is no place to be..

트랙백  0 ,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1. 하뇽달문 2011.07.03 05:33
    에이 설마 트로트 까지 올리실려구요....그래도 제가 들어본 노래들이 제법 있군요
    Pure x .....정말 맘에듭니다
    비오는 새벽에 Bon Iver 노래 들으니 기분이.....
    • ㅎㅎ 그러기 전에 아마 이 블로그가 문을 닫을 것 같군요^^
      오늘 리스트 보니 또 많이 바뀌었군요..날따라 기분따라 제 리스트는 바뀐답니다..ㅋㅋ
  2. 인어가다다비다 2011.07.04 07:23
    위도스핔 좋아요!!!!!!
secret
심심해서 한번 리스트 만들어봤다. 작년과는 달리 올해 초반 부터 좋은 음반들이 많이 나와서 좀 당황스럽기도 하다. 지금까지 발매된 음반들이지만 올해는 하도 유출이 많이 되어서 출시전부터 참 많이도 들었던 음반들이다. 솔직히 5위 까지는 참 좋아한 음반이고 나머지는 그냥 리스트 채우려고 올린것들. 싱글들은 솔직히 발매전 음반들도 있는데 확인하기 귀찮아서 재생 횟수 많은 순으로 올려본다.

15 Favorite Albums

15. PJ Harvey - Let England Shake (20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14. Arches - Wide Awake (20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13. Ringo Deathstarr - Colour Trip (20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 Craft Spells - Idle Labor (20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11. Smith Westerns - Dye It Blonde (20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 Dirty Beaches - Badlands (20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9. Noah & the Whale - Last Night On Earth (20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8. The Pains of Being Pure at Heart - Belong (20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Yuck - Yuck (20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Lykke Li - Wounded Rhymes (20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Braids - Native Speaker (20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Nicolas Jaar - Space is Only Noise (20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James Blake - James Blake (20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Destroyer - Kaputt (20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Josh T. Pearson - Last of The Country Gentlemen (20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 Favorite Singles


20. The Vaccines _ Wetsuit


19. The Raveonettes - Recharge & Revolt

18. The Kills - DNA

17. PJ Harvey - The Last Living Rose

16. Ringo Deathstarr - So High

15. Noah and The Whale - Wild Thing

14. Dirty Beaches - Lord Knows Best

13. Radiohead - Codex

12. Dum Dum Girls - Wrong Feels Right

11. Yuck - Wall

10. Dodos - Black Night

9. Cold Cave - Great Pan is Dead

8. Panda Bear - Last Night at The Jetty

7. The Pains of Being Pure At Heart - Heart in Your Heartbreak

6. Jamie Woon - Lady Luck

5. James Blake - Wilheims Scream

4. Lykke Li - I Follow Rivers

3. Braids - Lemonade

2. Smith Westerns - All Die Young

1. Destroyer - Kaputt



WRITTEN BY
ENTClic@music
Ordinary is no place to be..

트랙백  0 , 댓글  16개가 달렸습니다.
  1. 여기서 제가 들어본건 15,13,11,7,6,5,3,2 총 8개네요..ㅋㅋ 저도 제가 들은것 중에서 Destroyer이 가장 좋았어요. Braids는 솔직히 한번 듣고 튕겨져 나왔는데... 이참에 다시 도전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Josh T. Pearson은 꼭 구해서 들어봐야겠습니다.

    *R.E.M과 Radiohead는 순위 밖으로 밀렸나봐요..?
    • 라디오헤드는 아직 음반이 내 수준에 없어서 일단 제외 시켰지만 아마도 10위 안에는 넣었을 겁니다. REM은 솔직히 많이 듣지를 못해서..

      Braids는 저도 처음에는 별로 였다가 계속 들으면서 뭔가 묘한 매력을 느꼈던 음반입니다. Pearson은 솔직히 내 개인적으로 많은 감동을 준 음반이라 추천하기는 좀 그렇네요. 뭔가 코드가 딱 맞아 떨어져야 빠질수 있는 음반 같아요..참고로 오늘 핏폭 평점 4점 받은 음반입니다..ㅋㅋㅋ
  2. 아버님도 올다이영에 빠지셨군요.
    올~ 다이이이영
    • 저 곡도 참 중독성 은근 강하더군요..그런데 라이브는 역시 음반과는 하늘과 땅 차이..역시 The National 얼마나 실력있는 밴드인지 다시 한번 확인한 케이스..ㅋㅋ
  3. 저 중에 사고픈건 6장인데 계속 주문 안하고 미루고만 있어요. ㅋㅋ Destroyer도 많이 좋은가 보네요.
  4. 하뇽달문? 2011.04.05 21:35
    저도 Destroyer 앨범을 가장많이 듣는거 같네요..
    그 다음은 Jamie xx가 Gil Scott-Heron 앨범 리믹스한 앨범
    요즘은 마스터피스라고 극찬하신 Josh T.Pearson, Pains Of Being Pure At Heart ...
    • 역시 Destroyer는 모두가 다 좋아하는 음반이군요^^
      오 Josh T Pearson 좋아하시는 분 처음 봅니다..확실히 이 음반은 뭔가 개인적인 사연이 있어야 빠져들수 있는 것 같아요..그런 사연이 있는지 궁금하네요. 다시 한번 나와 핏폭이 잘 맞지 않다는 것을 이번 음반 리뷰 보고 확인한 경우이기도 하네요..ㅋㅋ
  5. 으악... 다 좋아요....ㅎㅎ
    지름신 강령할 듯...ㅋㅋㅋ;
  6. 저도 Destroyer이랑 Smith westerns 1월인가 2월인가에 샀던건데 그 두 장으로 2개월을 버텼어요ㅋㅋ 특히 디스트로이어가 참 좋은듯

    얼마전에 James Blake 앨범 사서 주구장창 듣고 있고

    요새 대학교 가더니 나름 바빠져서 음반 구입을 좀 멀리 했는데 이거 보고 탄력받아서 어제 POBPAH이랑 Yuck 질렀어요ㅋㅋㅋ 아 기대된다
    • 먼저 즐거운 대학 생활 보내시길 바랍니다^^

      올초 부터 대작들이 쏳아져 나오는 군요..즐겁기는 하지만 출혈도 상당한 것 같아요..ㅠㅠ
  7. 으악 탑 5 중에서 JB 빼고는 전부 다 제가 아껴 마다하지 않는 음반들이네요
    조쉬쨩 ㅠㅠ 디스트로이어 ㅠㅠㅠ 니콜라스 ㅠㅠㅠㅠ 브레이즈 ㅠㅠㅠㅠㅠ
    • Josh 좋아하시는 분 있어서 기분 좋네요..참 개인적인 음반인데 누구에게나 쉽게 권하지 못하는 음반이기도 해요^^
  8. 와.. 이런 리스트 올라온 것을 보았을 때 다 들어본 적은 처음이네요.
    그래도 저 중에서 가장 많이 들은 것은 역시 Smith Westerns네요 ㅎㅎ
secret
올해의 마지막 포스팅이다. 가족들과 또 3주간의 시간이 허락되어 당분간 블로그는 또 휴면 상태로 들어간다. 1월 중순 쯤에 다시 돌아올 계획이다. 나의 베스트에 이름을 올리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나름 즐겨들었던 아쉬운 음반들 10장을 소개하고 내 텀블러에도 소개했지만 언제나 내 음악 생활에 중심이 되어주는 슈게이징 음반 베스트를 올린다.
올해도 내 블로그를 찾아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즐거운 크리스마스와 연말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Honorable Mentions

1. Exit Calm - St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May 18, 2010)
Number of Discs:
2

shoegaze










2. Wavves - King Of The Beach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August 3, 2010)
Number of Discs:
1

noise-pop










3. Makaras Pen - Makaras Pen

사용자 삽입 이미지

Audio CD
(June 8, 2010)
Number of Discs:
1

shoegaze











4. Pantha du Prince - Black No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February 9, 2010)
Number of Discs:
2

electronic











5. Caribou - Swim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April 20, 2010)
Number of Discs:
2

electronic











6. Dum Dum Girls - I Will Be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March 30, 2010)
Number of Discs:
1

noise-pop











7. jj - jj n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March 9, 2010)
Number of Discs:
1

electronic











8. Male Bonding - Nothing Hurts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May 11, 2010)
Number of Discs:
1

punk











9. Superchunk - Majesty Shreddi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September 14, 2010)
Number of Discs:
1

indie










10. The Joy Formidable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4 May 2010)
Number of Discs:
1

indie









Best Shoegaze Albums of 2010
(
http://entclic.tumblr.com/)

1. Wild Nothing - Gemini

image

 2. Weekend - Sports

image

 3. Ceremony - Rocket Fire

image

4. The Radio Dept. - Clinging To A Scene

image

5. Broken Little Sister - Memories, Violet & Demons

image

6. Crocodiles - Sleep Forever

image

7. Tamaryn - The Waves

image

8. A Sunny Day In Glasgow - Autumn Again

image

9. Air Formation - Nothing To Wish For

image

10. No age - Everything in between

image

11. School Of Seven Bells - Disconnect From Desire

image

12. Serena Maneesh -S-M Abyss In B minor

image

13. Insect Guide - Dark Days & Nights

image

14. Malory - Pearl Diver

image

15. Autolux - Transit Transit

image

16. Highspire - Aquatic

image

17. Film School - Fission

image

18. Monster Movie - Everyone Is A Ghost

image

19. Procedure Club - Doomed Forever

image

20. Crash City Saints - Glow In The Dark

image

21. Tears Run Rings - Distance

image

22. The High Violets - Cinema

image

23. Exit Calm - St

image

24. Thrushes - Night Falls

image

25. No Joy - Ghost Blonde

image










WRITTEN BY
ENTClic@music
Ordinary is no place to be..

트랙백  0 , 댓글  8개가 달렸습니다.
  1. 하뇽달문? 2010.12.15 22:19
    그럼 내년에도 또 뵙기를 덕분에 금년에도 좋은음악을 접했어요
    가족과 즐거운 시간되시길 메리크리스마스에 해피뉴이어까지 !!!!!!
    • 네, 그동안 블로그 방문해서 좋은 의견도 남겨주시고 한해 감사했습니다^^
      님도 멋진 크리스마스 보내시고 올해 마무리 잘하시고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세요^^
  2. 민윤주 2010.12.15 23:52
    아! 연말연초 가족과 함께 보내시니 다행이네요. 메리크리스마스 & 해피 뉴이어. 행복한 휴가 되세요.
    안계신동안 순위음악 열심찾아들어야겠네요. 즐거운 숙제 잘하고 있겠습니다.
    • 네, 감사합니다^^
      뭐 숙제까지야 있겠어요..그냥 음악듣고 싶을때 이것 저것 걸리는 것 들으시면 되지요^^
      님도 메리크리스마스와 해피뉴이어 보내세요, 내년에 또 다시 만나요^^
  3. 새해복 많이 받으시고, 가족분들과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
  4.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

    판다 뚜 프린스가 그렇게 좋나 보군요. 저도 들어봐야 되겠습니다.
secret
이번 음반결산의 하이라이트인 마지막 파트 베스트 음반 50이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개인적인 favorite 음반들이다. 작년 처럼 의미 없게 100장을 선택하는 것 보다는 딱 50장만 선택했다. 일단 아이툰즈의 도움을 받아 가장 많이 들었던 음반들을 고려하였고 추가로 개인적으로 참 많이 애정이 가는 음반들을 선택했다. 올 상반기에 즐겼던 많은 음반들이 탈락했는데 역시 시간이 지나면서 머리에 남는 음반들이 있고 그렇지 않는 것들이 있는 것 같다. 그래서 리스트 보면 주로 후반기 음반들이 상위 랭크에 많이 포진해 있는 것 같다. 이 순위도 아마시간이 지나면서 또 많이 바뀔 것이라는 생각을 한다. 결국 10년뒤에 기억에 계속 남아있을 음반은 체 10장도 되지 않겠지만..하지만 이 리스트는 지금 현재 오늘까지의 나의 선택이다. 장르를 대충 내가 알기 쉽게 정리하였지만 솔직히 나만의 장르 표기법이기에 별로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 대충 어떤 음악들을 많이 즐겼나 보려고 장르를 좀 붙여주었는데 역시나 올해도 좀 많이 편식했다는 느낌이다. 사실 이 나이에 취향을 바꿀수도 없는 법이니 어쩌겠는가? 요즘 젊은 세대들의 취향과는 많이 다를 것으로 예상되지만 그래도 이런 음악을 즐기는 사람도 있다는 정도로 이해해 주면 좋겠다. 이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honorable mention정도로 생각하는 아쉬운 음반 10장과 best shoegaze음반들은 올해의 마지막 포스트로 올릴 계획이다.


50. Vampire Weekend - Contra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January 12, 2010)
Number of Discs:
1

indie











49. Monster Movie - Everyone Is A Ghost

사용자 삽입 이미지

Audio CD
(April 6, 2010)
Number of Discs:
1

shoegaze











48. The Blanche Hudson Weekend - Reverence, Severence and Spite

사용자 삽입 이미지

Audio CD
(8 Nov 2010)
Number of Discs:
1

garage-rock











47. Local Natives - Gorilla Manor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February 16, 2010)
Number of Discs:
1

indie











46. Sharon Van Etten - Epic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September 21, 2010)
Number of Discs:
1

indie-folk











45. Crash City Saints - Glow In The Dark Music

사용자 삽입 이미지

Audio CD
(June 8, 2010)
Number of Discs:
1

shoegaze











44. Phantogram - Eyelid Movi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February 9, 2010)
Number of Discs:
1

electronic











43. Procedure Club - Doomed Forev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June 22, 2010)
Number of Discs:
1

shoegaze











42. Film School - Fissi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August 31, 2010)
Number of Discs:
1

shoegaze











41. Highspire - Aquatic

사용자 삽입 이미지

Audio CD
(April 26, 2010)
Number of Discs:
1

shoegaze











40. Autolux - Transit Transit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August 10, 2010)
Number of Discs:
1

shoegaze











39. Malory - Pearl Div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Audio CD
(January 12, 2010)
Number of Discs:
1

shoegaze











38. Spoon - Transference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January 19, 2010)
Number of Discs:
1

indie











37. Insect Guide - Dark Days & Nights

사용자 삽입 이미지

Audio CD
(June 8, 2010)
Number of Discs:
1

noise-pop











36. Serena-Maneesh - SM#2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March 30, 2010)
Number of Discs:
1

shoegaze











35. School of Seven Bells - Disconnect From Desi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August 3, 2010)
Number of Discs:
1

shoegaze











34. No Age - Everything in Between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September 28, 2010)
Number of Discs:
1

noise-pop











33. The Morning Benders - Big Echo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March 9, 2010)
Number of Discs:
1

indie











32. Manic Street Preachers - Postcards From a Young Man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20 Sep 2010)
Number of Discs:
1

alternative












31. Lonelady - Nerve Up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22 Feb 2010)
Number of Discs:
1

post-punk











30. Liars - Sisterworld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April 6, 2010)
Number of Discs:
1

experimental











29. HURTS - Happiness

사용자 삽입 이미지

Audio CD
(6 Sep 2010)
Number of Discs:
1

synth-pop











28. Air Formation - Nothing To Wish For (Nothing To Lo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Audio CD
(1 Mar 2010)
Number of Discs:
1

shoegaze











27. Beach Fossils - Beach Fossils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May 17, 2010)
Number of Discs:
1

indie











26. Surfer Blood - Astro Coast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January 19, 2010)
Number of Discs:
1

indie











25. A Sunny Day in Glasgow - Autumn Again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October 19, 2010)
Number of Discs:
1

dream-pop











24. Best Coast - Crazy For You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July 27, 2010)
Number of Discs:
1

indie











23. Jonsi - Go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April 6, 2010)
Number of Discs:
1

post-rock











22. Yeasayer - Odd Blood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February 9, 2010)
Number of Discs:
1

electronic experimental











21. Tame Impala - Innerspeak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July 30, 2010)
Number of Discs:
2

psychedelic











20. The Fall - Your Future Our Clutt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May 18, 2010)
Number of Discs:
2

post-punk











19. Tamaryn - The Wav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September 14, 2010)
Number of Discs:
1

shoegaze











18. Beach House - Teen Dream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January 26, 2010)
Number of Discs:
2

dream-pop











17. Ariel Pink's Haunted Graffiti - Before Today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June 22, 2010)
Number of Discs:
1

indie











16. These New Puritans - Hidden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April 13, 2010)
Number of Discs:
1

art-rock











15. Arcade Fire - Suburbs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August 3, 2010)
Number of Discs:
2

indie










14. Blank Dogs - Land And Fixed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8 Nov 2010)
Number of Discs:
1

post-punk











13. The Soft Moon - The Soft Mo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23 Nov 2010)
Number of Discs:
1

post-punk











12. Crocodiles - Sleep Forev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October 25, 2010)
Number of Discs:
1

noise-pop










11.
Las Robertas - Cry Out Loud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October 12, 2010)
Number of Discs:
1

garage-punk











10.
Broken Little Sister - Memories, Violet & Demons
사용자 삽입 이미지

Audio CD
(November 23, 2010)
Number of Discs:
1

shoegaze











9. Crystal Castles - Crystal Castles 2010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June 29, 2010)
Number of Discs:
1

electronic experimental











8. LCD Soundsystem - This Is Happeni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May 18, 2010)
Number of Discs:
1

dance-punk











7. The Radio Dept. - Clinging To A Scene

사용자 삽입 이미지

Audio CD
(April 20, 2010)
Number of Discs:
1

shoegaze











6. Ceremony - Rocket Fi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April 21, 2010)
Number of Discs:
1

noise-pop











5. Deerhunter - Halcyon Digest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September 28, 2010)
Number of Discs:
1

indie











4. Weekend - Sports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November 9, 2010)
Number of Discs:
2

noise-pop











3. Wild Nothing - Gemini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May 25, 2010)
Number of Discs:
1

shoegaze











2. The Walkmen - Lisb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September 14, 2010)
Number of Discs:
1

post-punk











1. The National - High Viol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May 11, 2010)
Number of Discs: 2

indie









WRITTEN BY
ENTClic@music
Ordinary is no place to be..

트랙백  0 , 댓글  14개가 달렸습니다.
  1. 전 저기서 These New Puritans는 싱글을 들었는데 이해가 안 가더라고요. 차라리 Foals가 더 좋았던 느낌이였습니다.

    2위 듣고 싶은데 월급이 안 나오네요. ㅠㅠ 여튼 잘 봤습니다.
    • 전 의외로 올해 Foals와는 인연이 별로 없네요. 별로 필이 오질 않아서 구입도 하지 않았는데 많은 분들이 좋아하시는 것 같더군요. TNP의 강력한 리듬과 파워가 전 참 좋게 느겨졌습니다. 역시 영국애들이란 말이 절로 나왔던 음반인 것 같아요^^
  2. 하뇽달문? 2010.12.15 00:58
    오 Deer Hunter가 5위 턱걸이를 ㅎㅎㅎ
    잘보았습니다..락쪽 취향인것이 여실히 5위에 다수 포진
    예전 포스팅에도 그런데 주인장님 The National 사랑이 있으신듯
    사랑받음에 부족함이 없긴하지만 하하하
    전 올해의 수확은 주인장님의 소개로 들은 Film School와 Crocodile
    아직은 금년 마지막 포스팅은 아니시군요..
    • 제가 좀 편식이 심하다보니 결국 주로 락 쪽으로 많이 듣는 것 같습니다. 왠만한 일렉은 잘 듣지 않는 편이고 힙합은 전혀 나와는 어울리지를 않아서..리스트의 다양성이 좀 없지요..ㅋㅋ
  3. 50장 중에 저랑 겹치는 음반은 비치 하우스, 스푼, 뱀파이어 위크엔드, 아케이드 파이어 이렇게 딱 네 장 이군요. ^^ 워낙 제가 미국 메인스트림 취향이긴 합니다만. (그건 그렇고.. 요즘 미국서는 플로렌스 언니의 인기가 장난 아닙니다)
    • 그러게요..작년에 나온 영국 음반들이 올해 미국에서 주목받는 것 같더군요. Mumford&Sons도 좋은 반응을 보이는 것 같고..
  4. 와 네셔널에게 이 사실을 알려야!!! 저도 웨 막 기쁘고 ㅠㅠ
    • ㅋㅋ 아마 알아도 콧방귀도 안낄겁니다. 나이가 나이인 만큼 이젠 네셔널이나 워크맨같은 음악들이 더 착착 달라붙는 것 같아요^^
  5. 이승민 2010.12.15 21:40
    school of seven bells나 malory는 덕분에 발견한 보물이었죠. 감사하게 듣고 있습니다. ㅋ
    • 네, 감사합니다.
      malory는 좀더 많은 사람들이 즐겨들었으면 해요..상당히 저평가된 밴드라는 개인적인 생각..ㅋㅋ
  6. 류사부 2010.12.15 22:29
    전 올해 신보를 많이들은건 아니지만 1위가 디어헌터 2위가 애리얼핑크 3위가 아케이드파이어 4위가 라디오뎁 5위가 워크맨 정도만 생각했고요 그 외에 베스트 코스트 와일드나띵 ㅎㅎ 틴팬이랑 엠지엠티도 나쁘진 않았어요 참 여름에 정말 많이 들은 써퍼블러드도!! 내년에도 잘 부탁드립니다 그래도 작년과는 다르게 올해는 여기있는 앨범 절반은들어봤네요 ㅎㅎ 그래서 더욱 재밌게 봤습니다
    • 올해 신보들 많이 들으신 것 같더라구요^^ 어차피 즐겨듣는 음반은 다 거기서 거기인 것 같아요. 올해 출시된 그 많은 음반들 중에서 겹치는 것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그 음반이 대중성이 있다는 뜻이겠지요^^
  7. 최근 몇년간 음악을 못챙겨서.
    정리글 잘보고 갑니다.

    그래도 저도 올해 리스트에서 겹치는게 아케이드 파이어랑 모닝 벤더스, 테임 임팔라.
    요정도는 챙겨 들었네요.
secret
이번 결산은 베스트 음반들을 소개하기 전에 정규음반은 아니지만 올해 출시된 여러 형태의 음반들을 다시 한번 정리하고자 한다. 올해 개인적으로 좋다고 생각하는 EP, Compilation, Reissue형태의 음반들을 뽑아봤고 마지막으로 좋은 음반들이지만 나와는 맞지 않은 음반들을 소개한다.

Favorite EPs
최근 들어서 EP음반들을 많이 출시하고 있는데 솔직히 개인적으로 이런 형태의 음반들을 그리 좋아하는 편은 아니다. 그냥 싱글로 출시할 것들은 하고 나중에 정규 음반으로 나와도 되는 것들인데 꼭 EP 라는 형태로 먼저 출시해서 지갑을 열개 만드는 것에 거부감을 가지고 있다. 저렴한 싱글로 구입해도 되는 한곡을 듣기 위해 정규 음반 가격과 별 차이도 없는 EP를 구매해야 하는 노릇이 좀 억울하기도 하다. 그런데 잘 보면 메이져 레이블 보다는 인디 레이블에서 많은 EP들을 출시하는 것 같은데, 뭐 다 나름의 이유가 있을 거라고 이해할수 밖에는 없을 것 같다.

1. Factory Floor - Untitled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March 22, 2010)
Number of Discs:
2

post-punk










2. Zola Jesus - Stridulum I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March 9, 2010)
Number of Discs:
1

goth









3. Zola Jesus - Valusia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October 12, 2010)
Number of Discs:
1

goth









4. Wild Nothing - Golden Haze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October 5, 2010)
Number of Discs:
1

shoegaze









5. Girls - Broken Dreams Club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November 22, 2010)
Number of Discs:
1

indie









6. James Blake - CMYK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May 31, 2010)
Number of Discs:
1

post-dub

이 물건은 완전 품절된 상태라 거의 포기 했는데 최근 한 사이트에서 발견하고 바로 구입..리프레스인지는 잘 모르겠다. 어쨌던 지금 날아오고 있는중.





7. Dunes - Dun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Apr 29, 2010)
Number of Discs:
1

post-punk









8. Blank Dogs - Phras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Mar 23, 2010)
Number of Discs:
1

post-punk









9. Class Actress - Journal Of Ardency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May 11, 2010)
Number of Discs:
1

synth-pop









10. Keepaway - Baby Style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June 18, 2010)
Number of Discs:
1

indie










Favorite Reissues
올해는 개인작으로 기다리던 LP 리이슈들이 많은 해였다. 주로 내가 구입하는 리이슈는 음원의 리마스터와는 관계없이 개인적으로 찾고 있는 LP가 더이상 구입 불가능 했을때 주저없이 구입하게된다. LP를 구하면서 중복되어버린 CD들은 주로 선물로 나누어주곤 한다...그래서 CD의 수는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는..ㅠㅠ

1. David Bowie - Station To Stati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Audio CD/LP/DVD
(September 28, 2010)
Number of Discs:
9 box

rock









2. The Cure - Disintegrati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June 15, 2010)
Number of Discs:
2

post-punk









3. The Rolling Stones - Exile On Main St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May 18, 2010)
Number of Discs:
2

rock










4. Slowdive - Souvlaki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2009 Japan release)
Number of Discs:
2

shoegaze










5. Ride - Nowhe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December 21, 2010)
Number of Discs:
2

shoegaze









6. Nine Inch Nails - Pretty Hate Machine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December 7, 2010)
Number of Discs:
2

industrial

요 물건도 지금 비행기 타고 있음.








7. Cocteau Twins - Treasu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31 May 2010)
Number of Discs:
1

dream-pop










8. Spiritualized - Ladies And Gentlemen We Are Floating In Space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26 July 2010)
Number of Discs:
2

space-rock










9. Spacemen 3 - The Perfect Prescripti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1 Feb 2010)
Number of Discs:
1

space-rock










10. Morrissey - Bona Drag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4 Oct 2010)
Number of Discs:
2

indie










Favorite Compilation
EP 형태의 음반 보다 더 싫어하는 형태는 바로 콤필레이션들이다. 특히 베스트 모음집 같은 음반은 정말 좋아하는 편이 아니다. 그래서 베스트 모음집은 절대 구입하지 않으려고 하는 편이다. 그러나 정규에 포함되어 있지 않은 싱글들이나(예로 New Order의  Substance), EP음반들의 모음집 같은 형태는 좋아한다. 일단 가격면에서 이득이고 따로 각각 구입하기도 어려운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내가 구입하는 콤필레이션은 거의다 이런 형태의 음반들이지만 가끔은 거부할수 없는 베스트 모음집도 있는데 이런 경우는 대중이 생각하는 베스트가 아닌 아티스트 자신들이 생각하는 베스트로 만들어진 콤필레이션이 되겠다..이런 경우 내가 놓친 곡들을 다시 한번 경험할수 있기 때문이다.

1. Joy Division - Plus Minus : Singles 1976-1980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Dec 6, 2010)
Number of Discs:
7 box

post-punk

지금 비행기 타고 날라오고 있음. 이 박스셋은 따로 포스트를 올릴 예정임.






2. Black Tambourine - Black Tambourine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March 30, 2010)
Number of Discs:
1

noise-pop










3. Orange Juice - Coals To Newcastle
사용자 삽입 이미지

Audio CD (Nov 8, 2010)
Number of Discs:
6 box

post-punk

역시 지금 비행기 타고 날라오고 있는 중. 따로 포스팅 예정.







4. Pavement - Quarantine The Past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March 9, 2010)
Number of Discs:
2

indie










5. My Bloody Valentine - Before Loveless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unofficial 2009 release)
Number of Discs:
2


shoegaze









6. Slowdive - Blue Day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Japan 2009 release)
Number of Discs:
2

shoegaze










7. Matador 21 - Matador 21
사용자 삽입 이미지

Audio CD
(September 28, 2010)
Number of Discs:
6 box

indie

가을에 캐나다 집으로 배송된 물건이라 다음주에 받을 예정임. 역시 이 물건도 따로 포스팅 예정.






Personal Disappointments
이 리스트는를 막상 만들어놓고 보니 욕 엄청 먹을 것 같다는 우려다. 절대 똥판들이 아니다. 사실 여기에 있는 많은 음반들은 분명히 올해 많은 사람들의 베스트 리스트에 이름을 올릴 음반들이다. 그러나 나에게는 절대로 베스트가 될수 없는 음반들이었다..역시 상당히 편식된 나의 취향 문제 때문일 것이다. 다행이 올해는 똥판은 하나도 구입하지 않았다. 거기에다 힙합 음반도 단 1장도 구입하지 않았다. 여기에 있는 음반들은 다들 좋다고 해서 나도 좋겠지 하며 구입은 하였지만 나와는 맞지 않아서 별로 적응 하지 못하고 즐겨듣지 못한 음반들이다. 이 리스트에 절대 동감하지 않을분들 많다는 것 안다..그러나 비틀즈도 싫어하는 사람이 있듯이 모두가 다 좋아할수는 없다는 것도 이해해주기를.. 다시 말하지만 이 음반들이 나빠서가 아니라 나와는 정말 맞지 않아서 불행하게도 여기에 이름을 올렸다.

1. Sleigh Bells - Treats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July 20, 2010)
Number of Discs:
1

dance-punk









2. Avi Buffalo - Avi Buffalo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April 27, 2010)
Number of Discs:
1

indie









3. Hot Chip - One Life Stand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February 23, 2010)
Number of Discs:
1

electro-pop









4. Four Tet - There Is Love In You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February 9, 2010)
Number of Discs:
2

electronic









5. Joanna Newsom - Have One On 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February 23, 2010)
Number of Discs:
3 box

indie-folk









6. Gorillaz - Plastic Beach
사용자 삽입 이미지

Audio CD
(March 9, 2010)
Number of Discs:
1

alternaive hip-hop?









7. Owen Pallett - Heartland
사용자 삽입 이미지

Audio CD
(March 2, 2010)
Number of Discs: 1

experimental









8. The Dead Weather - Sea Of Cowa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May 11, 2010)
Number of Discs:
1

alternative









9. MGMT - Congratulations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April 13, 2010)
Number of Discs:
2

psychdelic-pop









10. The Vaselines - Sex With An X
사용자 삽입 이미지

Vinyl
(September 14, 2010)
Number of Discs:
1

indie












WRITTEN BY
ENTClic@music
Ordinary is no place to be..

트랙백  0 , 댓글  14개가 달렸습니다.
  1. 슬라이 벨즈와 오웬 팔레트는 의외군요.
    • Sleigh Bells는 정말 적응하기 힘들었고 Owen은 좋긴 좋았는데 끝까지 갈구하게 만드는 힘이 별로 없는 것 같아요. 여기 있는 음반들 보다 더 못한 것들도 있는데 사실 그런 음반들은 누가 들어도 좋지 않은 음반들이라 철저히 배제 시키고 그나마 올해 인기을 얻었던 화제의 음반들만 골랐습니다.
  2. 하뇽달문? 2010.12.12 00:12
    리이슈는 슈게이징의 풍년이군요. 리이슈에 JAMC까지 나왔으면 아주
    실망리스트에 오웬팔레트에 좋아하는 싱글은 있긴했지만
    앨범 자체로만 본다면 납득이 될만도 하군요
    조안나 뉴섬도 3장이라는 부담감이 약간 있긴 하더군요 싱글좋은곡들은 있었지만
    작년에도 언급하시긴 하신거 같은데 Four Tet쪽은 여전히
    • 음악이 20년 주기로 유행한다고 했었나요? 그말이 사실이라면 90년대 황금시대를 맞은 슈게이징 음악들이 이젠 다시 리바이벌될 시기겠군요. 그래서 그런지 올해는 유난히 그때의 음반들이 많이 리이슈되고 있는 것 같아요^^
  3. Personal Disappointments 그냥 떳떳하셔도 될듯한데ㅋㅋ

    공감가는게 몇개 있네요ㅋㅋ

    특히 Joanna Newsom은 인디계 여신으로 알고 기대했는데 앨범은 전체를 한번조차 못돌렸어요ㅋㅋ

    근데 매번 책보면서 듣다가 졸았던지라 앨범이 구려서 그런지 아니면 그냥 졸려서 그랬던건진 모르겠어요ㅋㅋ
    • 전 솔직히 아주 세심하게 들어봤는데 좀 졸리더군요..ㅋㅋ
      뭐 제가 워낙 시끄러운 노이즈 쪽을 좋아하니 나와는 맞지 않았던 것 같아요. 모든 음악을 소화하기에는 제가 능력 부족입니다..ㅠㅠ
  4. 이승민 2010.12.13 14:54
    four tet의 근작은 저도 좀 애를 먹었습니다. 단맛을 찾기가 참 힘든 앨범이었는데, 새벽에 드라이브하다가 갑자기 눈물 흘릴 정도로 좋은 순간이 있었지요. 그런 경험을 하기 쉬운 음악이 많지 않다는 생각이라 개인적으로 각별히 아끼고 있습니다. ㅋ cure와 spiritualized의 바이널은 저도 갖고 싶네요. ㅋ
    • 맞아요..별로라고 생각했던 음반이 어떤 특별한 사건과 겹치면 또 다른 느낌으로 다가오는 것 같아요. 저도 그런 경험이 몇번 있는데 아직 포텟과는 그런 인연이 만들어지지 않았군요.
      요즘 리이슈 LP들이 참 잘 만들어저서 나오는 것 같아요. 기회가 된다면 꼭 구입하세요^^
  5. 저는 개인적으로 샬라탄즈 신보가 별로였었는데, 뭐랄까 바로 전작에 비해 흡입력이 떨어지더라구요. 슬레이 벨즈도 정말 실망이 꽤 컸어요. 받는 하이프에 비해.. 올해 베스트 앨범도 참 기대되네요. everything everything은 넣으시겟죠!? ㅎㅎ
    • 살라탄즈는 저도 별로 좋아하지 못한 음반입니다. 역시 예전 같지는 않더군요. 전반적인 분위기도 다 별로 였다는 느낌이구요. 슬레이 벨즈는 정말 큰 기대를 했는데 조와는 전혀 맞지 않은 음반이었어요. 그래도 많은 사람들이 좋아한 음반이라 내가 놓친 뭔가가 있었겠지요..그런데 솔직히 그것이 뭔지도 알고 싶지 않을 정도로 나와는 별개의 음반..ㅋㅋ
  6. 전 애리얼 핑스랑 뱀파이어 위켄드 앨범이 좀 별로더라구요
    여러 군데서 하이프 받는 앨범이던데
    • 오, 그런가요? 전 워낙 예전부터 Ariel Pink의 음악을 좋아해서 그런지 이번 음반도 참 좋게 들었습니다. 아쉬운 점은 4AD로 옮기면서 예전에 느꼈던 거친 베드룸 사운드가 사라젔다는 점이군요. 하지만 이 음반은 분명 호불호가 갈릴 음반입니다..예전팬들은 여전히 좋아할테지만 얼마나 새로운 팬층이 만들어지냐가 중요하겠지요.
      Vampire Weekend는 솔직히 데뷔 음반보다 못하다고는 할수 없지만 그 신선함은 더이상 느껴지지 않았던 것 같아요. 그래도 똑똑한 음악을 한다는 점이 마음에 들었어요^^
  7. 류사부 2010.12.15 22:37
    걸스 ep는 노이지한 맛이 다 사라져서 어떤 평을 하실지 궁금했는데 상위권이네요 저는 꽤나 좋게 들었습니다 ㅎㅎ
secret
2010년 연말결산 3번째 파트로는 개인적으로 가장 즐겨 들었던 트랙 50개를 올린다. 이런 연말결산에서 내가 가장 어려워 하는 부분이 바로 트랙 선정인데 이유는 내가 음악 듣는 습관이 주로 음반 단위라서 트랙 하나 골라내기가 참 부담스럽다. 음반이 전체적으로 짜임세 있고 흐름도 좋지만 뭐 하나 딱히 내세울만한 트랙이 하나도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사실 그런 음반에서 트랙하나만 딸랑 끄집어 내면 음반 전체에 대한 정보가 좀 흐려지기도 하고 음반의 분위기와는 완전 다른 느낌을 전달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래도 올해는 아이툰즈의 도움을 받아서 재생 횟수가 가장 많았던 곡들을 고른 후 리스트를 작성했다. 막상 정리 하고 보니 나의 베스트 음반과 트랙 사이에서 많은 갭이 있는 것 같은데 그래도 처음 작성한대로 수정하지 않고 올려본다.

이번 리스트 역시 베스트가 아닌 favorite이다. 많은 분들에게 공감을 얻기는 어려울 것 같지만 올 한해 동안 개인적으로 즐겼 들었던 곡들이다. 아마도 많은 분들은 Kanye West의 'Runaway'나 "Monster' 또는 Cee-Lo의 'Fuck You'가 톱 자리를 차지할 것 같은데 내 취향과는 너무나 동떨어진 곡들이라 여기서는 찾기 힘들거다. 역시 취향의 문제라고 생각해주길 바란다..저런 곡들이 나쁘다는 것이 아니다. 다만 내가 전혀 모르는 장르라서 좋고 나쁘고 조차도 구분이 가지 않아서 이다.

다음 파트 4는 이번 주말쯤 올릴 것 같다. 파트 4는 베스트 EP, Reissue, Compilation과 올해 나에게 실망을 안겨준 음반들로 작성할 것 같다. 다행히 마지막 파트 5 베스트 음반은 크리스마스 전까지는 가능할 것 같다.


50. Dunes - Handle
사용자 삽입 이미지


49. Summer Camp - Round The Mo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48. Spoon - Who Makes Your Money
사용자 삽입 이미지

47. Blank Dogs - Northern Islan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46. Crash City Saints - Broke
사용자 삽입 이미지

45. Thrushes - Crystals
사용자 삽입 이미지

44. Beach House - Zebra
사용자 삽입 이미지



43. Best Coast - When I'm With You
사용자 삽입 이미지

42. Blur - Fool's Day
사용자 삽입 이미지

41. Wild Nothing - Summer Holiday
사용자 삽입 이미지

40. Jonsi - Tornado
사용자 삽입 이미지

39. Manic Street Preachers - (It's Not War) Just The End Of Love
사용자 삽입 이미지

38. Lo-Fi-Fnk - Marchin In'
사용자 삽입 이미지

37. No Age - Fever Dreami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36. Minks - Funeral So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35. Crystal Castles - Celestica
사용자 삽입 이미지

34. The National - Conversation 16
사용자 삽입 이미지

33. The Radio Dept - New Improved Hypocrisy
사용자 삽입 이미지

32. Tame Impala - Solitude Is Bliss
사용자 삽입 이미지

31. These New Puritans - We Want War
사용자 삽입 이미지

30. Phantogram - Mouthful of Diamon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29. Deerhunter - Helicopt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8. Wild Nothing - Golden Haze
사용자 삽입 이미지

27. Tamaryn - Love Fade
사용자 삽입 이미지

26. The Pains of Being Pure at Heart - Say No To Love
사용자 삽입 이미지

25. HURTS - Blood, Tears & Gold
사용자 삽입 이미지

24. Girls - Heartbreak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3. Ceo - Come With Me
사용자 삽입 이미지

22. Ceremony - Someday
사용자 삽입 이미지

21. The Morning Benders - Excus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 Factory Floor - Lyi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 The Walkmen - Angela Surf City
사용자 삽입 이미지

18. The Radio Dept - Heaven's On Fi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17. Yeasayer - Ambling A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16. Crocodiles - Mirrors
사용자 삽입 이미지

15. LCD Soundsystem - All I Want
사용자 삽입 이미지

14. Ariel Pink's Haunted Graffiti - Round And Round
사용자 삽입 이미지

13. Zola Jesus - Night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 Arcade Fire - Sprawl II
사용자 삽입 이미지

11. Weekend - Coma Summ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 The Pains of Being Pure at Heart - Heart in Your Heartbreak
사용자 삽입 이미지

9. The National - Terrible Love
사용자 삽입 이미지

8. Wild Nothing - Chinatown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James Blake - Limit To Your Love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Caribou - Odessa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The Walkmen - Stranded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Yeasayer - One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Cults - Go Outside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Crystal Castles - Not in Love (feat Robert Smith)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Zola Jesus - Sea Talk
사용자 삽입 이미지




WRITTEN BY
ENTClic@music
Ordinary is no place to be..

트랙백  0 , 댓글  15개가 달렸습니다.
  1. 하뇽달문? 2010.12.06 21:51
    zola zesus가 상당히 맘에 들으셨나봐요. 분위기가 좀 고딕스러워서
    전 꺼려져서 평들이 좋아도 안들어보았는데
    역시 Girs 와 The Pains는 금년엔 Ep와 싱글만 있지만 너무나도 제취향인듯..ㅎㅎㅎ
    역시 제가 못들어본게 좀있네요 잘들어보겠습니다.
    세심하게 링크로 음악까지 달아주시고 고마울따름
    • 개인적으로 zola jesus 스타일의 음악을 너무나 좋아하는 편이라 상당히 개인적인 취향에서 선태되었지요^^
      못들어보신 것들 쭉 들어보시면 아마 한두개는 건지실겁니다^^
  2. 정성스러운 포스팅 잘 봤습니다.

    저번 토요일에 문제의 깐예 신보와서 들어봤던데 와 이건 힙합계의 퓨너럴이다!라는 생각에 혼자 흥분하고 그랬습니다. (...)

    저기 포스팅에서 모닝 벤더스와 LCD 사운드시스템, 허츠, 비치 하우스, 블러, 크리스탈 캐슬에 공감합니다. 특히 모닝 벤더스는 듣고 정말 그 우아한 분위기에 푹 빠져서 1위 자리는 어느 누구에게도 내주지 않겠다고 다짐했죠. 칸예가 등장하기 전까지는 (...
    • 전 아무래도 힙합 계열의 음악과는 참 맞지 않는 것 같아요. 이젠 나이들어서 솔직히 노력하고 싶은 열정도 없어서 그냥 내 취향만이라도 지키기로 했습니다..ㅋㅋ
      일렉 음악도 리스트 보면 알겠지만 결국은 좋아하는 다크일렉이나 포스트덥 계열인 것 같아요. 어떤 면에서는 취향이 확실해서 음악 구하기는 편한 것 같기도 해요^^
  3. 쑥개떡 2010.12.07 10:07
    저도 여기서 Zola Jesus 음악 접한 뒤로 요즘 잘 듣고있습니다. 다른 노래들도 하나하나 들어봐야 겠네요. 정성스런 포스팅 감사해요!
    • 네, 감사합니다^^
      zola jesus 많이 사랑해주세요. 제가 제일 기대거는 신인 입니다. 정규 음반 나오면 대박에 한표 걸께요..ㅋㅋ
  4. 이승민 2010.12.09 21:33
    all i want와 one에서 스크롤을 턱, 하고 멈췄네요. 저도 정말 많이 들은 곡들입니다. ㅋ
  5. 작년에 이어 올해도 잘 듣고 갑니다~^^
    그리고 역시나, 작년처럼 많은 뮤지션들 건져(!?)가네요~ㅎㅎ
    밀어(!?)주시는 zola jesus.. 음반으로 꼭 들어봐야겠네요~^^
  6. 민윤주 2010.12.15 23:44
    순위에 있는 밴드는 음악들 sound hound로 하나하나 찾아듣기하네요. 보물찾기하는 기분이네요. 거의 모르는 밴드들인데 대부분 좋네요. 새로운 밴드음악을 들으면 뇌맛사지받는 느낌이랄까. 감사합니다.
    • 저도 이런 리스트 나오면 놓친 음반들 찾아듣습니다. 의외로 좋은 것 건지기도 하구요^^
      일이 되면 안되겠지만 들을 것 없을때 한번 확인 하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7. 말크머스 2011.01.11 23:11
    zola jesus 너무 좋아서 찾아봤는데
    Stridulum II 라는 2010년에 나온 앨범이 있는데 이건 정규앨범이 아닌가요?
    위에 댓글보니 내년에 나온다 하셔서요 아무튼 너무좋네요 ㅠㅠ
    • Stridulum II 는 유럽에서만 발매한 음반인데 위에 언급한 EP 2장(Stridulum, Valusia)를 합친 형태입니다. 정식적인 정규라고 보기는 힘들고 유럽 시장을 위한 EP합본반으로 보시는 것이 좋을 것 같군요. 정식 음반은 올해 나온다니 어떤 형태일지는 좀 기다려 봐야 할 것 같아요^^
  8. 말크머스 2011.01.15 20:00
    답변 감사합니다 가끔씩 심심할때마다 재밌게 보고가는 눈팅족이예요 ^^
secr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말결산 2번째 시리즈로는 인상깊게 봤던 뮤직 비디오들이다. 내가 완전 유투브 매니아라서 그냥 음원 듣는 것 보다는 유투브로 많이 듣고 보는 편이다. 뭔가 비쥬얼적인 요소가 더해지면 음악을 이해하는 것도 좀 쉽고 별로 였던 곡도 좋게 들리기 때문이다. 사실 80년대가 뮤직비디오의 전성기인데 아무래도 내가 그 시절에 음악을 가장 많이 들었고 MV에 익숙해서 인지는 몰라도 아직까지 뮤직비디오를 즐기는 편이다. 요즘은 사실 MV보다는 라이브 공연이 더 큰 비중을 차지 하지만 그 당시의 습관 때문에 아직도 나는 MV가 더 편하고 음악의 좋은 홍보 매체라는 생각이다.

나름 고르기는 했지만 솔직히 한 10개 고르고 나니 그 다음은 그냥 기억에 남았던 MV들로 무성의 하게 체우는 것 같다. 일단 내가 생각하는 좋은 MV는 당연히 곡도 훌륭해야 하지만 그 곡과 얼마나 잘 어울리는 비쥬얼이냐는 것을 본다(물론 Klaxons의 Twin Flames처럼 참 형편없는 곡도 있지만 MV가 처음 보는 아주 색다른 경험이어서 선택했다). 곡의 분위기를 잘 살린다면 좋은 MV라고 생각한다. 돈을 많이 들여서 화려한 영상으로 가득체운 MV도 좋겠지만 그 곡의 분위기를 살리지 못했다면 좋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돈 얼마 안들인 허접한 홈메이드 MV라도 곡의 분위기를 잘 전달했다면 좋은 점수를 주었다. 스토리 라인이 훌륭해도 좋은 점수를 줬다. 메세지 전달이 뚜렸하고 탄탄한 스토리와 함께 시니컬하면서도 코믹스러운 면이 있다면 더 좋게 느꼈던 것 같다. 아무래도 공연 위주의 MV보다는 뭔가를 시도하려는 MV가 더 돋보였던 것 같다.
MV 를 고르면서 주의해야 할 점은, 내가 좋아하는 곡은  MV도 좋게 느껴져서 객관적인 평가가 좀 흐려진다는 점이다. 그래서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곡들이 주요 MV로 선정될수 밖에는 없는데 이번 리스트는 최대한으로 좋아하는 곡들 보다는 곡과 영상이 잘 어울리는 MV들로 선택했다.

참고로 이 리스트는 베스트가 아니라는 점을 기억해 주길 바란다. 이 리스트는 내가 좋아하는 MV들이다..즉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에 의해서 선택된 것들이라 영향력있는 매체에서 발표하는 베스트 MV와는 많이 다를 것이다. (그래도 여기 들어오시는 분들은 이런 엉터리 매체들의 리스트를 신뢰하는 분들은 없을거라 믿는다...물론 내 리스트도 절대로 신뢰할 것이 못됨)

25. Jonsi - Go Do



24. How To Destroy Angels - The Space In Between



23. Klaxons - Twin Flames



22. Minks - Funeral Song



21. White Lies - Bigger than Us



20. Gorlillaz - Stylo



19. LCD Soundsystem - Drunk Girls



18. Yeasayer - One



17. Best Coast - When I'm With You



16. James Blake - Limit to Your Love



15. She & Him - In The Sun



14. Liars - Scissor



13. Grinderman - Heathen Child



12.
Zola Jesus - Sea Talk



11.
Vampire Weekend - Giving Up The Gun




10. JJ - Let Go




9. CEO - Come With Me



8. Flaming Lips - Powerless



7. Caribou - Odessa



6. HURTS - Better Than Love



5. These New Puritans - We Want War



4.
OK Go - This Too Shall Pass



3. Arcade Fire - We Used To Wait



2. MIA - Born Free



1. Hot Chip - I Feel Better


WRITTEN BY
ENTClic@music
Ordinary is no place to be..

트랙백  0 , 댓글  10개가 달렸습니다.
  1. 하뇽달문? 2010.12.05 11:40
    잘보았습니다 링크하시느라 고생좀 많으셨을듯 노고에 감사
    못본것도 있어서(전 무비는 잘안챙겨봐서리)
    역시 She & Him 무비가 아주 맛깔스러웠던듯 ㅎㅎㅎ
    배우도 배우거니와 마지막에 M.Ward의 기타솔로의 간지모습이 맘에들어서 ㅎㅎㅎ
    Hot Chip 영상은 엄청 재미있었더라는...Arcade Fire의 무비도 좀 독특했죠
    전 대단하다고 해서 Kanye West 30분짜리 무비도 보았는데 지루해 죽는줄 알았어요
    하지만 여기무비는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 네, 감사합니다.
      사실 좋아하는 곡과 MV사이에서 많이 갈등한 것 같아요. 이 리스트는 아무래도 영상위주라 인상깊었던 MV들로만 선택했어요. 아마 제 트랙리스트와는 좀 많이 다를 것 같다는..ㅋㅋ
  2. 전 여기서 Flaming Lips가 베스트!

    Hot chip 이거 다시보니까 또 새롭네요ㅋㅋ 처음에 저거 보고 충격먹었는데ㅋㅋ
    • 저 Flaming Lips의 영상은 정말 음악과 너무나도 잘 어울리는 분위기에요. 돈 정말 안들인 간단한 비쥬얼이 너무나 강력해서 처음 봤을떼 입 쫘~악 벌어졌던 기억이 납니다.
      핫칩은 정말 볼때마다 너무나 웃기고 쇼킹해서 음반은 참 별로인데도 가장 좋아하는 MV입니다^^
  3. 쑥개떡 2010.12.07 09:32
    전 OK Go 뮤비가 제일 마음에 드네요. 어떻게 저걸 다 만들었는지 참ㅋㅋ
  4. 클락슨즈 이번 앨범 좋은 사람은 저뿐인가여ㅠㅠㅠ
  5. 어우 MIA 뮤비는 너무 충격적이어서 2번 이상은 못 보겠던뎈ㅋㅋ
secr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드디어 나의 2009년 베스트 음반 100장을 올려본다.
계획은 딱 50장 추려서 올리려고 했는데 욕심이 생겨서 100위까지 고르긴 했지만 사실상 70위 이후로는 어쩔수 없이 숫자 맞추려고 넣은 음반들이 대부분이다.
그래도 똥판쪽으로 분류된 음반들이 아니니 나름 장점을 가지고 있는 음반들이다.
순위를 주기는 하였지만 사실상 30위 이후로는 순위가 큰 의미가 없다..다 거기서 거기인 음반들이다.
지난 1년 동안 집에서, 차에서, 아이팟으로 가장 많이 들었던 음반들을 뽑았지만 역시 후반에 나온 음반들을 최근에 더 많이 들어서 그런지 후반에 발표한 음반들이 상위에 많이 포진된 것 같기도 하다.
선정 기준은 순전히 얼마나 많이 들었나를 기준으로 하였는데 특히 노래 건너뛰지 않고 처음 부터 끝까지 돌린 음반들을 우선으로 하였다.
아무리 킬링 곡 하나가 있어도 음반이 전체적으로 지루하거나 나를 한 자리에 계속 붙잡을수 있는 흡입력이 없다면 순위에서 밀려날수 밖에는 없다.
예로 Jay-Z의 Empire State of Mind 같은 킬링 곡 하나로 그 앨범을 높게 평가할수는 없었다.
반대로 킬링 곡은 하나도 없지만 Circulatory System처럼 내 마음을 사로잡은 음반은 높게 평가했다.

이 리스트를 보는 모든 분들에게 당부하고 싶은 말은 순위에 너무 집착하지 말고 어떤 음반들이 나에게 좋게 평가 받았는지만 이해를 해주기 바란다.
50위까지는 정말 순위와 상관 없이 참 좋은 음반들이다..역시 매우 주관적인 나만의 생각..

참고로 모든 음반의 인증 사진을 찍고 싶었는데 생각보다 엄청난 노가다에 질려서 중간에 포기했다.
그래도 다행히 50위까지는 2-3일 걸처서 틈틈히 찍어두었기 때문에 올릴수 있지만 오늘은 정말 의욕도 없고 귀찮아서 나머지 100위까지는 LP 만 사진을 찍었다. 포스트 올리고 보니 이빨빠진 것 마냥 보기가 영 좋지 않아 오늘 추가로 사진 작업 완성해서 다 올린다.
CD는 구경하기도 쉽고 또 벌써 소유한신 분들이 많을거라는 생각에 그나마 구경하기 그리 쉽지 않은 LP 사진들만 찍어서 올린다.

이로서 나의 2009년 결산을 마무리하는 마지막 포스트다.
시간에 쫒기며 마무리를 하다 보니 원하던 대로 좋은 시리즈를 만들지 못했다.
원래는 베스트 스페셜 패키지나 박스셋 또는 베스트 리이슈 등과 같은 포스트도 올리려고 했는데 올해는 여기서 마무리를 지어야겠다.
내년에도 이 블로그는 계속 이런 저런 소박한 음악 이야기들로 이어나갈 계획이다.
내년 연말에는 좀 더 성의 있는 연말 결산을 약속드리고 모두들 즐거운 음악 생활 하시기를..

ps..긴 리스트로 인하여 엄청난 스크롤에 시달릴 겁니다..그래도 한방에 올리는 것이 그나마 편할 것 같아서 (나만의 핑계..결국은 나누기 게을러서..ㅠㅠ)

ps2..하루 지나고 보니 듬섬 듬섬 사진 없는 것이 영 보기가 좋지 않아 오늘 추가 사진 작업해서 모두 올렸다.
내가 성격상 뭔가 미완성되어 있으면 참지 못하는 성격이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0.

The Decemberists

The Hazards Of Love (CD)











사용자 삽입 이미지
99.

City Center

City Center (CD)











사용자 삽입 이미지
98.

Jay-Z   
Blueprint III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97.

Pet Shop Boys

Yes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96.

Bonnie Prince Billy

Beware (CD)











사용자 삽입 이미지
95.

Grammatics

Grammatics (CD)











사용자 삽입 이미지
94.

Postmarks   
Memoirs At The End Of The World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93.

Band Of Skulls   

Baby Darling Doll Face Honey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92.

Vivian Girls   
Everything Goes Wrong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91.

Wilco   
Wilco (the album)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90.

Editors   
In This Light And On This Evening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89.

Diane Birch  
Bible Belt (CD)










사용자 삽입 이미지
88.

Lightning Dust   
Infinite Light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87.

Bob Dylan   
Together Through Life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86.

Silversun Pickups   
Swoon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85.

Sharon Van Etten   
Because I Was In Love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84.

Kasabian   

West Ryder Pauper Lunatic Asylum (CD)











사용자 삽입 이미지
83.

Bruce Springsteen   
Working On A Dream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82.

Mos Def   
The Ecstatic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81.

Manchester Orchestra   

Mean Everything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80.

Hatcham Social   

You Dig The Tunnel, I'll Hide The Soil (CD)











사용자 삽입 이미지
79.

A Place To Bury Strangers   
Exploding Head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78.

The Mary Onettes

Islands (CD)











사용자 삽입 이미지
77.

Bon Iver   
Blood Bank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76.

Dead Weather   
Horehound (CD)










사용자 삽입 이미지
75.

The Phantom Band   
Checkmate Savage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74.

Handsome Furs   
Face Control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73.

Morrissey   
Years Of Refusal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72.

Franz Ferdinand   
Tonight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71.

Super Furry Animals   
Dark Days/Light Years (CD)











사용자 삽입 이미지
70.

Circlesquare   
Songs About Dancing And Drugs (CD)











사용자 삽입 이미지
69.

Doves   
Kingdom Of Rust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68.

Marissa Nadler   

Little Hells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67.

Deerhunter   
Rainwater Cassette Exchange (CD)











사용자 삽입 이미지
66.

The Pains Of Being Pure At Heart   
Higher Than The Stars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65.

The Field   
Yesterday And Today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64.

The Clientele   
Bonfires On The Health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63.

Future Of The Left   

Travels With Myself And Another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62.

Junior Boys   
Begone Dull Care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61.

JJ   
JJ No.2 (CD)











사용자 삽입 이미지
60.

Dark Was The Night   
Dark Was The Night: A Red Hot Compilation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59.
The Fiery Furnaces
  

I'm Going Home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58.

The Twilight Sad   
Forget The Night Ahead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57.

Sunset Rubdown   
Dragonslayer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56.

The Rural Alberta Advantage   
Hometowns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55.

Delorean   
Ayrton Senna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54.

La Roux  
La Roux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53.

The Real Estate   
The Real Estate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52.
The Drums
Summertime (CD)
 










사용자 삽입 이미지
51.

Yacht   
See Mystery Lights (LP)











사용자 삽입 이미지
50.

Bill Callahan   
Sometimes I Wish We Were An Eagle (LP)
Vinyl (April 14, 2009)
Original Release Date: April 14,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Drag City








사용자 삽입 이미지
49.

MEW   
No More Stories Are Told Today Sorry... (LP)
Vinyl (August 18, 2009)
Original Release Date: August 25,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Columbia / Dmz






사용자 삽입 이미지
48.

Yo La Tengo

Popular Songs (CD)
Audio CD (September 8, 2009)
Original Release Date: September 8,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Matador Rec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47.

Au Revoir Simone   
Still Night, Still Light (LP)
Vinyl (June 23, 2009)
Original Release Date: May 19, 2009
Number of Discs: 2
Label: Our Secret Record Company







사용자 삽입 이미지
46.

Alela Diane   
To Be Still (LP)
Vinyl (February 17, 2009)
Original Release Date: February 17, 2009
Number of Discs: 2
Label: Rough Trade Us







사용자 삽입 이미지
45.

Florence & the Machines   
Lungs (LP)
Vinyl (July 7, 2009)
Original Release Date: July 7,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101 DISTRIBUTI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44.

Echo And The Bunnymen

Fountain (CD)
Audio CD (November 10, 2009)
Original Release Date: October 12,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Ocean Rain Rec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43.

Arctic Monkeys   
Humbug (LP)
Vinyl (August 25, 2009)
Original Release Date: August 25,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Domino







사용자 삽입 이미지
42.

Jim O-Rourke   
The Visitor (CD)
Audio CD (September 8, 2009)
Original Release Date: September 8,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Drag City







사용자 삽입 이미지
41.

Broadcast and the Focus Group
Investigate Witch Cults of the Radio Age (CD)
Audio CD (October 27, 2009)
Original Release Date: October 27,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Warp Rec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40.

White Lies   
To Lose My Life (7" box set) (LP)
Vinyl (19 Jan 2009)
Number of Discs: 6
Label: Ficti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39.

Cymbals Eat Guitars   
Why There Are Mountains (CD)
Audio CD (September 29, 2009)
Original Release Date: January 25,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Sister's Den Rec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38.

Cass McCombs   
Catacombs (LP)
Vinyl (July 7, 2009)
Original Release Date: June 2,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Domino







사용자 삽입 이미지
37.

Noah And The Whale   
The First Days Of Spring (CD)
Audio CD (October 6, 2009)
Original Release Date: September 8,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Cherry Tree







사용자 삽입 이미지
36.

St Vincent   
Actor (LP)
Vinyl (May 5, 2009)
Original Release Date: May 5,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4ad Rec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35.

Volcano Choir  
Unmap (LP)
Vinyl (September 22, 2009)
Original Release Date: September 22,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Jagjaguwar







사용자 삽입 이미지
34.

No Age   
Losing Feeling (LP)
Vinyl (October 6, 2009)
Original Release Date: October 6,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Sub Pop







사용자 삽입 이미지
33.

Circulatory System   
Signal Morning (CD)
Audio CD (September 8, 2009)
Original Release Date: September 8,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Cloud Recordings







사용자 삽입 이미지
32.

Dinosaur Jr.   
Farm (LP)
Vinyl (June 23, 2009)
Original Release Date: June 23,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Jagjaguwar







사용자 삽입 이미지
31.

Flaming Lips   
Embryonic (LP)
Vinyl (December 8, 2009)
Original Release Date: October 13, 2009
Number of Discs: 3
Label: WEA/Reprise







사용자 삽입 이미지
30.

Discovery   
LP (LP)
Vinyl (July 21, 2009)
Original Release Date: July 7,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Beggars Xl Recordi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29.

Sonic Youth   
The Eternal (CD)
Audio CD (June 9, 2009)
Original Release Date: June 9,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Matador Rec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28.

Woods   
Songs Of Shame (CD)
Audio CD (April 14, 2009)
Original Release Date: April 14,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Shrimper Rec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27.

Atlas Sound   
Logo (LP)
Vinyl (October 20, 2009)
Original Release Date: October 20,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Kranky







사용자 삽입 이미지
26.

Wavves   
Wavves (LP)
Vinyl (March 17, 2009)
Original Release Date: March 17,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Fat Possu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5.

Passion Pit   
Manners (CD)
Audio CD (June 9, 2009)
Original Release Date: May 19,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Columbia / Dmz






사용자 삽입 이미지
24.
Washed Out
Life Of Leisure (LP)
Vinyl
Label: Mexican Summer
ASIN: B002XOOMPU








사용자 삽입 이미지
23.

Bibio   
Ambivalence Avenue (LP)
Vinyl (June 23, 2009)
Original Release Date: June 23, 2009
Number of Discs: 2
Label: Warp Rec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22.
Dan Deacon
   

Bromst (LP)
Vinyl (March 24, 2009)
Original Release Date: March 24,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Carpark Rec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21.

Camera Obscura   
My Maudlin Career (LP)
Vinyl (May 19, 2009)
Original Release Date: April 21,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4ad Rec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

Japandroids   
Post-Nothing (LP)
Vinyl (August 4, 2009)
Original Release Date: August 4,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Polyvinyl Rec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

Wild Beasts   
Two Dancers (LP)
Vinyl (September 8, 2009)
Original Release Date: September 8,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Domino







사용자 삽입 이미지
18.

The Big Pink   
A Brief History Of Love (LP)
Vinyl (October 6, 2009)
Original Release Date: September 22,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4ad Rec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17.

Micachu & The Shapes   
Jewellery (CD)
Audio CD (April 7, 2009)
Original Release Date: April 7,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Rough Trade Us







사용자 삽입 이미지
16.

The Pains Of Being Pure At Heart   
The Pains Of Being Pure At Heart (LP)
Vinyl (February 3, 2009)
Original Release Date: February 3,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Slumberland Rec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15.

Fuck Buttons   
Tarot Sport (LP)
Vinyl (October 20, 2009)
Original Release Date: October 20,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Atp Recordings







사용자 삽입 이미지
14.

Antony & The Johnsons   
The Crying Light (LP)
Vinyl (February 3, 2009)
Original Release Date: January 29,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Secretly Canadian







사용자 삽입 이미지
13.

Girls   
Album (LP)
Vinyl (September 22, 2009)
Original Release Date: September 22,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True Panther Soun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

Manic Street Preachers   
Journal For Plague Lovers (LP)
Vinyl (May 26, 2009)
Original Release Date: May 12, 2009
Number of Discs: 2
Label: Columbia Europe







사용자 삽입 이미지
11.

The XX   
XX (LP)
Vinyl (October 6, 2009)
Original Release Date: October 20,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Beggars Xl Recordi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

Cold Cave   
Love Comes Close (CD)
Audio CD (November 3, 2009)
Original Release Date: November 3,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Matador Rec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9.

Bat For Lashes   
Two Suns (CD)
Audio CD (April 7, 2009)
Original Release Date: April 7,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Astralwerks







사용자 삽입 이미지
8.

Phoenix   
Wolfgang Amadeus Phoenix (LP)
Vinyl (May 26, 2009)
Original Release Date: May 26,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Glass Note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Yeah Yeah Yeahs   
It's Blitz! (CD)
Audio CD (March 31, 2009)
Original Release Date: March 10,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Interscope Rec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Fever Ray   
Fever Ray (LP)
Vinyl (April 7, 2009)
Original Release Date: March 24, 2009
Number of Discs: 2
Label: Mute U.S.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Dirty Projectors   
Bitte Orca (LP)
Vinyl (June 9, 2009)
Original Release Date: June 6,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Domino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The Horrors   
Primary Colors (LP)
Vinyl (May 5, 2009)
Original Release Date: May 5,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Beggars Xl Recordi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The Antlers   
Hospice (LP)
Vinyl (August 18, 2009)
Original Release Date: August 18,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Frenchkiss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Animal Collective   
Merriweather Post Pavilion (LP)
Vinyl (January 6, 2009)
Original Release Date: January 20,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Domino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Grizzly Bear

Veckatimest (LP)
Vinyl (May 26, 2009)
Original Release Date: May 26, 2009
Number of Discs: 2
Label: Warp Records








WRITTEN BY
ENTClic@music
Ordinary is no place to be..

트랙백  2 , 댓글  30개가 달렸습니다.
  1. 올 한해동안 이 블로그에서 잘 보고 듣고 읽었습니다. 감사드려요. 엘피 자켓 보는 재미가 쏠쏠했습니다.
    • 그동안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내년에도 함께 좋은 음악 이야기 나눌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얼마 남지 않은 한해 마무리 잘하세요^^
  2. 매직퀸 2009.12.17 04:41
    오 드디어 올리셨군요. 와 이 많은 걸 다 사셨다니.. 후후 ~ 대단하십니다. 1위부터 30위 까지는 저도 다 사고 싶군요 ... 거의 다 해외 배송이셨겠는데요. 혹시 어디서 사시는지요 ? 전 아마존말곤 잘 안사봐서요.. 전 씨디뿐만이 아니라 모든걸 아마존이라 --; (해외 구매는 근데 안해봤어요) 배송은 일반으로 하시나요 ? 하시면 얼마나 걸리시는지도 ..

    질문이 많군요 --; 연말 잘 보내세요
    • 주로 해외 오더가 많지만 국내 수입반도 많이 구입하는 편입니다.
      몇몇 샵이 LP를 수입하기 때문에 가격 차이가 별로 나지 않으면 그냥 국내에서 구입하는 편입니다.

      외국 오더는 주로 아마존을 사용하지만 찾기 힘든 경우는 인디샵에서 주문 넣고 있어요..이베이도 가끔 사용하고.
      영국 쪽은 대게 1주일 걸리고 미국은 한 10~14일 정도 걸리는 것 같습니다.
      물론 배송은 일반 배송 사용합니다.

      연말 잘 보내세요^^
  3. 새삼 느끼는 바지만 제가 신보를 잘 안사긴 하네요. :-) 그래도 한 40여장정도는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올 한해 고맙게 좋은 포스팅 잘 읽었습니다. :-)
    • 쿨켓님은 워낙 좋은 음반 콜렉션을 가지고 계셔서 제가 감히 뭐라고 말하기 쑥쓰럽습니다.
      신보는 또 내년이면 올드가 되는 것이니 꼭 그때 구입할 필요는 없을 것 같아요.
      전 올해 구판 구입에 좀 소홀했던 것 같아요..내년에는 평소 구하고 싶었던 올드판들을 헌팅하러 다녀야겠어요^^

      연말 잘 보내세요^^
  4. Grizzly Bear 가 1위라니, 대반전 ㅋㅋ
    올 한해도 수고 많으셨습니다. 내년에 또 만나요~ 하핫
    • 그리즐리 베어 만큼 나에게 즐거움을 준 밴드도 올해는 없는 것 같아요^^
      이 밴드 덕분에 솔직히 음악을 듣는 취향도 조금 바뀐 것 같아요.
      Animal Collective가 2위에는 있지만 솔직히 이것 저것 따지지 않았다면 Dirty Projectors 가 2위로 올라왔을 겁니다...요즘 도미노 레이블에 필 받고 있어요^^

      즐거운 연말 보내시고 내년에 또 인사 나누어요^^
  5. 절반 이상은 잘 모르는 거네요 ㅎㅎ 잘 구경하고 갑니다~!
  6. 디셈버리스트와 예예예스의 선전이 돋보이네요. 필드는 전작에 비해 단순함의 미학이 줄어들었지만 의외로 괜찮았고 주니어 보이즈는 올해 가장 과소 평가된 앨범이라 전 생각합니다. 그나저나 짐 오루크를 뽑으시다니 의외군요. 전 사지도 듣지도 않았습니다 (...) 아마도 전 올해의 앨범을 38장 정도 뽑을 것 같습니다.

    여튼 올해 수고 많으셨습니다. 내년에 또 만나요 :)
    • 주니어 보이즈의 저 음반이 절대 나쁘지는 않습니다..문제라면 전작들이 너무나 뛰어나서 이번 음반이 그 기세에 눌려 빛을 발휘하지 못했을 뿐이지요.

      짐 오루크의 저 음반 정말 좋습니다..오루크의 모든 음반들이 그렇듯 처음에 빠져들기는 힘들지만 38분에 달하는 저 방대한 내용의 대작을 듣다보면 정말 입 딱 벌어집니다..꿈을 꾸고 있는 느낌이에요^^

      한해 마무리 잘하시고 내년에 또 좋은 음악으로 서로 만나지요^^
  7. 한해 동안 잘 보고 잘 들었습니다. 감사합니다.
  8. 올리느라 고생하셨을 것 같네요, 잘 봤습니다.
    와우! 저도 올해의 발견인 그리즐리 베어가 1위라서 왠지 기분이 좋네요 ^^
    • 정말 이런 노가다 없습니다..ㅠㅠ
      그래도 올해를 마무리하는 포스팅이라 좀 무리했지만 그래도 만족합니다.

      그리즐리는 그저 떡실신 입니다..최고^^

      연말 잘 보내세요^^
  9. 10위권 안에서는 그리즐리 베어와 호러스 딱 두장있네요.
    패션 핏도 리스트에 있어서 한마디 덧붙이자면 사운드는 너무 좋은데 보컬좀 없었으면 좋겠다는 바램이. ㅋ

    여튼 올해 블로그는 여기서 정리하신다니, 아쉬운 마음으로 뺀질이 꿀벌은 내년에도 꿀빨러 올께요.
    • Cold Cave도 분명 취향이실텐데..
      저도 패션핏의 보컬보다는 사운드가 더 좋습니다^^

      꿀만 빨러 오지 마시고 저도 좀 나눠 주세요..가끔 화이트 음악도 좀 올려주세요..흥분해서 댓글 남기고 싶어요^^
  10. 덧글이 늦었네요~ 사진들 찍으시느라 진짜 고생하셨겠어요 ㅎㅎ 저는 초라하게 꼽아봤는데 역시 말씀대로 순위를 꼽는건 참 힘든거 같아요. 예의상 하는거지 그닥 의미는 없는거 같아요. 전 그리즐리는 순위에서 많이 밀렸습니다. 전 작년의 플릿 팍시스 앨범이랑 비교할 때 플릿 팍시스같은 스타일을 훨씬 좋아하는 거 같아요~ 저도 올 한해 참 감사했습니다. 이 블로그 덕분에 뽐뿌도 많이 받고 좋은 음악도 많이 들었네요^^ 연말 가족분들과 즐겁게 보내시구요!!
    • 네, 감사합니다^^
      연말 끝나기 만나서 술이나 한잔 더 하려고 했는데 역시 연말이라 바빠서 시간내기가 힘들군요.
      내년에 언제 한번 다시 보지요^^

      즐거운 연말 보내시고 내년에도 좋은 글 많이 부탁드립니다^^
  11. 백 장 중에 제가 구입한 앨범은 딱! 네 장이군요. ^^ 플로렌스 앤 더 머신하고 피닉스의 앨범들은 아마도 내년에는 입수할 것 같습니다만. 그러고 보니 내년 초에는 역시나 영국 여가수인 Marina & the Diamonds의 데뷰 앨범이 나올 것 같아서 기대 중이고요.

    연말 연시 가족들과 함께 즐겁게 보내시고요, 새해에도 멋진 포스팅 기대하겠습니다.
    • 많이 구입하시는 것 보다는 실속있게 구입해서 많이 듣는 것이 가장 좋은 것 같아요^^
      저도 내년에는 꼭 듣고 싶은 필수 음반만 구입하기로 하였습니다.

      미국이라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나겠군요^^
      연말 잘 보내시고 내년에도 인사드릴께요^^
  12. 정말 멋진 리스트네요 LP간지라 더 부럽고 그렇습니다
    그리즐리 베어가 애니멀 컬렉티브 보다 순위가 높은것도 공감이 가구요 ^^

    여기 없는 앨범 중엔 전 맥스웰의 신보가 가장 좋았던거 같습니다
    싱글들의 파워나 퀄리티 모두 훌륭하지만 앨범 자체로도 빼놓을 수 없는 수작인거 같아요
    엔트클릭님이야 블랙 뮤직을 별로 안좋아하시니.. ㅎㅎ
    • 저도 멕스웰의 음반 이야기는 들었지만 싶게 다가가지는 못하겠더군요..역시 블랙 음악에 관심이 없어서 인 것 같아요.
      기회가 되면 꼭 구해서 한번 들어봐야겠어요^^

      연말 연시 즐겁게 보내시고 내년에도 좋은 글 많이 부탁드립니다.
  13. 우연히 들렸습니다. 2009.12.26 05:28
    상위 리스트에 있는 앨범들은 피치포크와 엔엠이 리스트와 중복이 많은데요. (딴지아님) 취향도 성향도 그쪽하고 비슷하신듯 해요 (피치포크에 더욱 근접하셨지만) 약간의 영향도 없다면 거짓말일듯 하구요. 컬렉션과 열정은 정말 대박 멋지십니다. 최고 (:
    • 포스트 올리고 나중에 나온 피치포크 리스트보니 순위는 달라도 겹치는 음반들이 많더군요.
      어차피 이쪽 계통의 음악이 다 거기서 저기라서 아마 다 비슷하지 않을가 하는 생각입니다.
      전 아무래도 중도 성향이 깊어서 너무나 외골쪽으로 빠진 음악은 듣지 못하고 어느정도 대중성이 있어야 제 귀에 들어와서 그런지 뭐 특별한 음반은 없는 것 같아요^^
  14. 비밀댓글입니다
    • 처음 접하는 사이트입니다.
      그래도 paypal을 사용하는 것 보니 문제는 없을 것 같습니다.
      이런 곳에서 주문하는 제일 좋은 방법은 역시 paypal로 결제해서 나중에 문제 생기면 paypal쪽에서 해결하는 것이 제일 안전한 것 같습니다^^
  15. 네이버 검색을 통해서 알게되었는데 정말 대단하시네요! 음악에 대한 열정도 많이 느껴지고 취향이 다분히 인디지향적이신것 같아서 잼있네요^^ 앞으로 ENTClic님 블로그를 통해서 많은 정보를 알게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향후 몇일간 님의 블로그를 둘러보며 잼있는 밴드 많이 알아가게 될 생각을 하니 기쁘네요! 감사합니다!
    • 방문 감사합니다^^
      꼭 인디 음악에만 열광하는 것은 아니고 비교적 상당히 대중성있는 음악들을 많이 듣습니다.
      사실 저 음반들이 빌보드에서 큰 성공을 거두지 못한 이유는 아마도 마케팅과 홍보력의 문제이지 음악이 외골수라서는 아닌 것 같아요^^

      별로 볼 것 없는 블로그지만 음악 생활에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secret
오늘 연말 결산 2번째 파트로 실망스러운 리스트를 올려본다.
사실 이 리스트는 어쩌면 한 50위까지 올릴수도 있는데 베스트 리스트를 100위까지 선정하는 바람에 별로 탐나지 않는 음반들이 베스트 쪽으로 빠져들었다.
그렇다고 이 리스트에 있는 음반들이 다 어처구니 없는 똥판들은 아니다..말 그대로 실망스러울 뿐이다.
물론 상위 2~3장은 거의 똥판 수준이지만..
대부분은 신인 보다는 이름있는 거물급 아티스트들이 대거 포함 되었는데 그 이유는 모두 알 것이다.
이들에게 바라는 것은 이름 만큼이나 훌륭한 음반을 원했지만 이들이 내놓은 음반들은 그저 또 하나의 음반 찍었다로 밖에는 받아들이기 힘들다.
올해 이름값 제대로 한 밴드는 그나마 Sonic Youth와 Echo & the Bunnymen정도다.

재미있는 것은 이들 음반들이 모두 판매 실적도 좋고 빌보드 성적도 좋다는 것이다.
내가 이상한건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어이없는 결과라고 밖에는 생각들지 않는다.
그래서 빌보드니 음악 차트니 판매수 같은 것들 절대 믿을수 없다는..

올해 상반기때 즐겨듣던 음반들이 실망스러운 쪽으로 넘어온 음반들도 있다.
하반기에 나온 음반들에 밀려서 이쪽으로 넘어온 경우도 있지만 결국은 뒷심 부족으로 나에게 계속 관심 끌기에 실페했다고 밖에는 말할수 없다.
그래도 Ida Maria를 이쪽으로 넘기면서 많이 고민때렸다..ㅋㅋ

참고로 인증 사진은 아마 다음 베스트 100 음반 포스트에서는 상위 20위 까지만 올릴 것 같다..사진 찍기 정말 귀찮다.
기분 좋으면 50위까지라도 아니면 100장 다 올릴수도 있겠지만 그러기에는 내가 요즘 너무 의욕이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

Ida Maria

Fortress 'Round My Heart (CD)

Audio CD (April 14, 2009)
Original Release Date: July 29, 2008
Number of Discs: 1
Label: Mercury Rec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

Beirut

March Of The Zapotec (LP)

Audio CD (February 17, 2009)
Original Release Date: 2009
Number of Discs: 2
Label: Pompeii Rec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18.

Marianne Faithfull

Easy Come Easy Go (LP)

Vinyl (March 3, 2009)
Original Release Date: November 2008
Number of Discs: 2
Label: Decca






사용자 삽입 이미지
17.

Gliss

Devotion Implosion (LP)

Vinyl (April 7, 2009)
Original Release Date: April 7,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Cordless Recordings






사용자 삽입 이미지
16.

Butcher Boy

React Or Die (CD)

Audio CD (May 26, 2009)
Original Release Date: April 13,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How Does It Feel to






사용자 삽입 이미지
15.

Kings Of Convenience

Declaration Of Dependence (CD)

Audio CD (October 20, 2009)
Original Release Date: October 20,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Astralwerks






사용자 삽입 이미지
14.

Jonsi & Alex

Riceboy Sleeps (LP)

Vinyl (October 20, 2009)
Original Release Date: July 21, 2009
Number of Discs: 2
Label: Beggars Xl Recording







사용자 삽입 이미지
13.

Julian Casablanca
s
Phrazes For The Young (CD)

Audio CD (November 3, 2009)
Original Release Date: October 20,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Rca
ASIN: B002KD0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
12.

Empire Of The Sun

Walking On a Dream (CD)

Audio CD (April 21, 2009)
Original Release Date: October 3, 2008
Number of Discs: 1
Label: Astralwerks






사용자 삽입 이미지
11.

MUSE

The Resistance (CD)

Audio CD (September 15, 2009)
Original Release Date: September 15,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Warner Bros.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

Green Day

21st Century Breakdown (CD)

Audio CD (May 15, 2009)
Original Release Date: May 15, 2009
Number of Discs: 1
Format: Explicit Lyrics
Label: Reprise Rec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9.

Sky Larkin

The Golden Spike (CD)

Audio CD (February 2, 2009)
Original Release Date: February 2,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Wichita






사용자 삽입 이미지
8.

Placebo

Battle For The Sun (LP)

Vinyl (June 9, 2009)
Original Release Date: June 9, 2009
Number of Discs: 2
Format: Explicit Lyrics, Import
Label: 101 DISTRIBUTI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Depeche Mode

Sounds Of The Universe (LP)

Vinyl (April 21, 2009)
Original Release Date: April 21, 2009
Number of Discs: 3
Label: Mute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Edward Sharpe & The Magnetic Zeros

Up From Below (CD)

Audio CD (July 14, 2009)
Original Release Date: May 21,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Vagrant Rec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Dashboard Confessional

Alter The Ending (LP)

Vinyl (November 10, 2009)
Original Release Date: November 10,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David Geffen Company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M. Ward

Hold Time (CD)

Audio CD (February 17, 2009)
Original Release Date: February 17,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Merge Rec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U2

No Line On The Horizon (LP)

Vinyl (March 3, 2009)
Original Release Date: March 3, 2009
Number of Discs: 2
Label: Interscope Rec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Asobi Seksu

Hush (LP)

Vinyl (February 17, 2009)
Original Release Date: February 17,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Polyvinyl Records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The Prodigy

Invaders Must Die (CD)

Audio CD (March 3, 2009)
Original Release Date: March 2, 2009
Number of Discs: 1
Label: R.E.D. Distribution








'Archive ( ~ 2011) > Best Li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년 음반결산 Pt.2 - Favorite Music Videos of 2010  (10) 2010.12.04
Best Albums of 2009 - ENTClic choice  (30) 2009.12.17
Disappointments of 2009 - ENTClic Choice  (20) 2009.12.14
Best Songs of 2009 - ENTClic choice  (14) 2009.12.12
Best Albums Of 1989  (12) 2009.10.04
Best Albums Of 1988  (18) 2009.09.27

WRITTEN BY
ENTClic@music
Ordinary is no place to be..

트랙백  0 , 댓글  20개가 달렸습니다.
  1. DM의 SoU가 왜?? 왜 저런곳에 있는거죵?
    • ㅋㅋ..역시 예상했던 반응이군요^^
      막무간으로 너무나 사랑하면 판단력이 흐려집니다..이젠 DM형님들은 풀어주시고 새로운 아이템을 찾으시면 어떠실지?
      그래도 Wrong 뮤비는 제가 올해 본 뮤비 중 최고라는 것은 인정^^
  2. 한줄 읽고, 플라시보 있겠다~ 싶었는데, 8위네요 ㅋㅋ
    나름 선방~ ㅋㅋ
    제 베스트 리스트에도 끼지 못한 플라시보 ㅠㅠ
  3. 아 저 최근에 M. Ward 신보 샀는데 -0-;;

    전 올해 가장 실망스러운 앨범을 PB&J의 Living Thing을 뽑겠습니다. ㅋㅋ
    • ㅎㅎ..솔직히 M.Ward는 처음 구입하고 나름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계속 들을수록 짜증나더군요..졸립기만 하고..그래도 좋아하시는 분들 꽤 있습니다.

      전 아에 그 음반은 커버가 마음에 들지 않아서 구입 조차 하지도 않았어요^^
  4. 유투 저 앨범은 참 별로던데 여기저기서 좋다고 해서 제 귀가 이상한 건가 의심했습니다. 뭐 물론 다 취향차이겠지만, 그래도 저 앨범은 참 아닌 거 같은데 말이죠.
    • 저도 U2는 정말 좋아했던 밴드라 의무적으로 구입은 하였지만 참 괴롭더군요.
      그래도 저 음반이 롱링스톤지에서 올해의 음반 상위에 랭크되었더군요..좋아하시는 분들도 꽤 많은가봐요^^
  5. 크, (역시나 이중에 아는 음반은 별로 없지만) 뮤즈하고 그린데이는 상당히 공감이 갑니다. ^^ M. 워드는 늘 '대체 쟤가 왜 음악을 잘 한다는 거야?' 하고 생각해왔던 바라 그러려니 싶고요. 다만 U2의 신보에 대한 평가만은 저랑 반대시군요. ^^ 이것도 저것도 아닌 앨범이라고 느끼셨을까요?
    • 역시 U2 음반 좋아하시는 분들이 있군요^^
      워낙 좋아했던 밴드이고 이들의 과거 행적을 잘 알고 있어서 이번 음반은 정말 실망스럽더군요..특별함이 보이지 않는 것이 잘못 이라면 잘못^^
  6. 거물밴드는 다 퇴짜를 맞았군요. ㅠㅠ
  7. 그린데이는 심히 공감되고 U2는 좀 갈리네요~

    둘 다 이번 신보로 처음 접하는 밴드였는데 그린데이는 정말 몇번 안듣고 리핑한거 지웠어요ㅋㅋ
    • 역시 U2에서 많이들 불만을 가지고 계시는군요^^
      이번 음반으로 U2나 그린데이를 처음 접하셨다면 반드시 초창기 음반들을 구해서 들어보세요..새로운 세상이 열립니다^^
    • 하하.. 불만이라기 보다는 그냥 아~ 이런 평가도 있구나 싶어서 그런거에요ㅋㅋ

      아무래도 최근 피치포크를 접하면서 그런 경험을 자주 하네요
      제가 좋아하던 오버그라운드 밴드들의 음반에 대한 평가를 보면 새삼 비교해 볼 수 있어서 좋은 경험인것 같기도 하고ㅋㅋ

      근데 피치포크를 접한 이후로 음악감상이 너무 인디쪽으로 치우치는것 같아 조금 경계하고있습니다만 생각과 실천 사이에 너무 괴리가 크네요ㅋㅋ 주인장님께서는 오버 앨범중에 평을 보고 괜찮을 만한 것만 사시나요 아니면 밴드자체에 대한 기대치를 기준으로 구매하시나요??
    • 사람마다 음악에 대한 취향이 워낙 다양하다 보니 엇갈린 평가들이 많이 있을수 밖에는 없을거에요^^
      그래도 전 나름 많은 분들의 취향을 존중하려고 노력합니다.
      여기 방문하시는 분 중 한분의 취향과 저는 전혀 맞지를 않지만 서로 음악이야기를 하면서 그 겝을 좁힐수(?)있을지는 몰라도 유익한 이야기들이 오고 갑니다.
      둘다 똑같은 취향이라면 별로 논쟁의 이야기는 오고 가지 않겠지요..고로 지루한 대화가 이루어질수도 있다는 면에서 다들 다른 취향이 있다는 것이 좋은 것 같아요.^^

      전 사실 평단의 글 잘 보지를 않습니다..보더래도 구입한 후에 확인 하는 정도 입니다.
      어차피 글로 읽고서는 음악을 알수가 없기 때문에..
      이름있는 밴드들은 그냥 아무 생각없이 구입하고 봅니다..그래서 항상 실망의 연속이지요..ㅋㅋ
      한 친구가 말했듯이 나만 알고 아무도 몰랐으면 하는 밴드들이 있는데 역시 제가 좋으면 다른 분들도 좋아하는 분들이 의외로 많이 있더군요.
      그래도 진짜 아끼고 싶은 밴드들은 좀 몰라줬으면 해요..
      유명세를 타면 아무래도 창의성을 잃는 것 같거든요^^
  8. KOC 는 저도 사실, 음 원래 이랬나?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전 Muse는 곡 수 때문인지 몰라도 뭔가 더 보여줘! 할 수 있잖아! 라는 마음은 있는데 멈추는 느낌이었구요. 욘시 앨범은 무려 LP이신데 저렇게 뽑히다니 ^^;;
    • ㅎㅎ, 많은 분들이 욘시 음반을 좋아하시는 것 같더군요.
      그런데 전 그 분들 참 존경스럽습니다..전 정말 소화하기 힘들더군요.
      제가 많은 음악을 포옹하기에는 아직도 한창 멀었나 봅니다.
      언젠가 열심히 듣다보면 욘시의 저 음반을 이해할 날도 오겠지요^^
  9. U2는 실망스러웠던 것 사실입니다. 저도 나오자마자 (정확하게는 iTunes에 올라오자마자) 10분만에 구입했지만, 처음 듣고 갸우뚱했었습니다. 몇번 듣고는 2개 정도 괜찮은 곡을 찾기는 했지만, 전반적으로는 실망스러웠고, 실제 판매량을 보더라도 U2 앨범으로는 큰 성공을 하지 못했던 앨범입니다. Green Day는 전체 앨범을 듣지 못해서 모르지만, 21 Gun는 마음에 들더군요.
    • U2는 정말 기대 이하의 작품이었던 것 같아요.
      워낙 전작들이 훌륭해서 상대적으로 그렇게 느끼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Green Day도 이번 음반은 정말 별로라는 생각을 했는데 역시 전 음반 American Idiot이 너무나도 뛰어나서 그런건가 생각도 해 봅니다.
secr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속 포스팅을 미루고 있었는데 이제 서서히 연말 리스트를 올려야 할 것 같다.
1주일간 메일 파트로 나누어서 올리려는 계획은 완전히 수포로 돌아가고 큼직하게 나누어서 3 파트 정도로 올리려고 한다.
요즘 계속 계으름에 빠져 있고 이레저레 글 올릴 시간이 별로 있지 않다는..
다음 주 토요일 까지가 글을 올릴수 있는 시간이라 이제 체 일주일 밖에 남지 않았다.
다급한 마음에 오늘 일단 베스트 트랙 리스트를 먼저 올려본다.
다음주 중에 disappointed 음반들과 best음반들을 두 파트로 나누어서 올릴 계획이다.
인증사진 찍는 것이 귀찮으면 그냥 올릴지도 모르지만 노력해 보겠다는..

사실 이번 리스트는 100곡을 뽑았지만 역시 아주 귀찮은 관계로 50위 까지만 올린다.
이 리스트도 2파트로 나누어서 간간히 코멘트도 달려고 했는데 다 포기하고 그냥 리스트만 올리니 좀 더 자세히 알고 싶은 곡은 각자 위키피디아 검색하시기를..

참고로 내가 올리는 모든 리스트는 내가 구입한 곡들만 올리고 있다.
왜 Lady GaGa의 Paparazzi가 빠졌느냐는 등의 항의는 제발 하지 말기를 바란다..그 음반 구입하지 않았다.
이 리스트는 그냥 재미로 만든 것이고 내가 1년동안 어떤 음악을 많이 들었는가를 정리 하는 것 뿐이다.
빌보드 순위나 판매량과도 전혀 연관성이 없기 때문에 이 리스트 참고해서 음악 구입하지 말기를 바란다.
음악 취향이라는 것이 각자 다르기 때문에 누가 뭐라해도 나만 좋으면 그만이다..다른 사람들의 취향까지 생각할 만큼 여유롭지가 못하다.
뭐 리스트 보면 알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아주 잡탕식의 음악적 취향을 가지고 있다..장르 불문하고 내 귀가 즐거우면 이런 것 저런 것 따지지 않고 그냥 구입해서 즐기는 편이다.


50. If I Was - Young Rebel Set

49. Papillon - Editors

48. Young Adult Friction - The Pains Of Being Pure At Heart

47. If i had a heart - Fever Ray

46. Ecstasy - jj

45. I Want You To Know - Dinosaur Jr

44. Lovers' Carvings - Bibio

43. Of The Mountains - Dan Deacon

42. Rain On - Woods

41. Love Comes Close - Cold Cave

40. No Hope Kids - Wavves

39. In For The Kill - La Roux

38. Dancers - Circlesquare

37. French Navy - Camera Obscura

36. Young Hearts Spark Fire - Japandroids

35. Little Secrets - Passion Pit

34. You Saved My Life - Cass McCombs

33. Velvet     - The Big Pink

32. The First Days Of Spring - Noah and the Whale

31. Counterpoint - Delphic
  

30. And the Hazy Sea - Cymbals Eat Guitars

29. Higher Than The Stars - The Pains Of Being Pure At Heart

28. Island, IS - Volcano Choir

27. I Think I Need It To - Echo & the Bunnymen

26. Jackie Collins Existential Question Time - Manic Street Preachers
   

25. Let's Go Surfing - The Drums

24. Hooting & Howling - Wild Beasts

23. Surf Solar - Fuck Buttons

22. I Became A Prostitute - The Twilight Sad

21. Seasun - Delorean

20. Cornerstone - Arctic Monkeys

19. Psychic City (Voodoo City) - YACHT

18. Daniel - Bat For Lashes

17. Two - The Antlers

16. While You Wait for the Others - Grizzly Bear

15. 1901 - Phoenix

14. Zero - Yeah Yeah Yeahs

13. Lust For Life - Girls

12. Islands - The xx

11. Feel It All Around - Washed Out

10. When I Grow Up - Fever Ray

9. Walkabout (w/ Noah Lennox) - Atlas Sound

8. Golden Phone - Micachu and the Shapes

7. Empire State of Mind (feat. Alicia Keys) - Jay-Z

6. Two Weeks - Grizzly Bear

5. Bear - The Antlers

4. Stillness Is the Move - Dirty Projectors

3. My Girls - Animal Collective

2. Sea Within A Sea - The Horrors

1. Dominos - The Big Pink





'Archive ( ~ 2011) > Best Li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Best Albums of 2009 - ENTClic choice  (30) 2009.12.17
Disappointments of 2009 - ENTClic Choice  (20) 2009.12.14
Best Songs of 2009 - ENTClic choice  (14) 2009.12.12
Best Albums Of 1989  (12) 2009.10.04
Best Albums Of 1988  (18) 2009.09.27
Best Albums of 1987  (16) 2009.09.06

WRITTEN BY
ENTClic@music
Ordinary is no place to be..

트랙백  0 , 댓글  14개가 달렸습니다.
  1. 매직퀸 2009.12.12 02:01
    오호 음악이 다 나오는군요.. 천천히 잘 들어보겠습니다요.. 감사..
  2. 오호 역시 빅핑크닥ㄱㄱㄱㄱㄱㄱㄱㄱㄱㄱ
    아마존에서 올해의 아티스트 100명을 꼽았는데, 거기에서도 빅핑크 3위 정도 했더라구요,
    올해 맘에 드는 신인 중에 빅핑크가 완전 대박난 듯~
    Velvet 첨 나올 때는 반응이 조용~ 하다가, Dominos에서 빵!!!
    그래도 저는 Velvet 이 더 좋아요 ㅋㅋ

    섬소 라이브에서는 KYTE에 밀려서 객석 썰렁~ 했는데, 그래서 거의 맨 앞줄까지 치고 나가 본 것이 자랑!!!!
    • 이런 멋진 밴드를 봤다는 것 만으로도 무척 부럽군요^^
      제 생각에도 Big Pink는 정말 올해의 신인 밴드 자격이 있는 것 같습니다.
      저 도미노스곡은 정말 올해 최고의 킬링 트랙인 것 같아요^^
  3. 개인적으로 girls, the xx, the antlers 가 올해의 발견이었던 것 같아요. dirty projectors 는 일취월장했고, 그리즐리 비어도 여전히 좋고, 퍽 버튼도 괜찮았구요. 뱃 포 래쉬스도 좋았어요. 어, 그러고 보니 생각보다 괜찮았던 음반이 많았네요 :) 전 뭔가 허전하다고 생각했는데..
    • 올해 은근히 좋은 음반들이 많이 나와주었던 것 같아요.
      아쉽게도 기대하던 거물급 밴드들이 팍 터트려주지 못해서 아쉽기는 하지만 그래도 Echo & the Bunnymen의 새 음반이 좋게 니와서 만족합니다^^
  4. Washed out 너무 좋아요!! Feel it all around 최고최고!
    올리신 리스트 전부 재생해보다가 이거듣고 말문이 막혀버렸어요.
    아아...꿈꾸는 듯 아름다운 웨이브.
    덕분에 맘에 드는 밴드를 또하나 발견했군요 =P
    • ㅋㅋ..취향에 맞는 음악을 발견했다니 제가 더 기쁘군요^^
      님의 고급 취향 맞추기 힘든데 이렇게 한방 때린 것에 대해서 나름 꽤 뿌듯해하고 있습니다..감사^^
  5. ENTClic@music님, 안녕하세요~
    예전부터 남몰래(?!) 올려주신 노래 잘 듣고 있었는데, 이렇게 종합선물세트로~~^^
    며칠에 걸려서 음악 다 감상했네요.ㅎㅎ
    덕분에 좋은 노래, 새로운 뮤지션 많이 알아가고 있어요~^^
    Grizzly Bear, Yeah Yeah Yeahs, The xx 등등... 좋은 밴드가 한 둘이 아니네요.ㅋㅋㅋ
    • 네, 안녕하세요^^
      음악 고르는데 도움이 되었다면 저야 무척 감사합니다.
      워낙 주관적인 리스트라 취향에 맞지않는 음악들도 분명 있을 겁니다.
      그래도 몇개 건지셨다면 다행입니다^^
  6. Postal Service의 복사본처럼 느끼지만 저는 올해 좋아했던 곡 중 하나가 Owl City의 Vanilla Twilight라는 것입니다. 그 외에는 요즘 Glee라는 미국 드라마에 꽂혀서 거기에 나온 모든 곡들을 (다 알려진 곡들이니까) 흥얼거리게 되었네요. 그중 Defying Gravity (Wicked에서 나온 곡이죠) 이나 Don't Stop Believin' (뭐 지독하게 매일 나오는 노래이기는 하지만...) 은 계속 벨소리로 쓰게 되었었습니다.
    • 저도 최근에 Owl City의 음악을 듣게 되었는데 은근히 훅이 강한 것이 중독성 있는 멜로디를 가진 것 같아요.
      Glee는 파일럿만 보고 계속 놓치고 있는데 재미있는가 보군요..요즘 전 Big Bang Theory와 Flashforward에 빠져 지냅니다^^
  7. Glee 훌륭합니다. 전혀 사실성이라는 것은 없는 황당한 코미디이지만, 나오는 음악들을 듣다보면 신이 나더군요. Big Bang Theory도 몇번 보기는 했지만, 요 몇년간은 sit-com 에 관심이 없어져서 그냥 넘어가고 있습니다 (생각해보면 Seinfeld 이후에는 sit-com을 제대로 본 적이 없는듯 하네요) FlashForward도 모두 보고 있기는 하지만, 너무 스토리에 발전이 없어서 처음의 관심도가 많이 떨어진 편입니다. 요즘 드라마 중에는 Glee외에는 Fringe를 즐기는 편입니다. 이번 여름에는 True Blood에 완전히 빠졌었구요.
    • 저도 fringe는 작년 부터 쭉 즐겨보고 있습니다.
      True Blood도 파일럿 보고 보지 못했는데 다시 한번 확인 해 봐야겠군요^^
secret
추석날은 큰고모 댁에서 하루종일 먹고 자고 먹고 자고..오늘 점심에 집으로 돌아왔다.
음식을 하도 싸주려고 해서 한동안 실랑이 벌이다가 결국은 송편만 조금 가져왔다...어치피 혼자 있는데 음식 가져와봤자 몇일 있으면 쓰레기통으로 갈 것이 뻔하고 이런 음식은 하루로 충분하다는..
혼자 있으니 잘 못 먹고 다닌다고들 생각하시는 것 같다..사실은 아주 잘 먹고 있는데^^
이젠 친척들 모여도 어르신들 빼고는 연장자 대열에 올라와 있어서 예전처럼 마음놓고 편하게 있을수 만은 없다는..내 생각엔 얼마전까지만 해도 귀엽다고 명절때마다 데리고 나가서 공놀이 해주던 조카 녀셕이 이번에 군복무 마취고 현대 아산병원 외과 레지던트란다..세월 참 빠르구나..ㅠㅠ

집에 돌아와서 특별히 할 것도 없고 해서 80년대의 마지막인 89년도 베스트 리스트 한번 올려본다.
역시 많은 음반이 없는 관계로 딱 10장만 소개한다.
오래전에 친구들과 80년대 최고의 음반이 Pixies의 Doolittle 이냐 아니면 The Cure의 Disintegration이냐라는 주제를 놓고 한창 토론했던 기억이 난다..난 끝까지 Disintegration을 고집했는데 오늘도 그 마음은 변함이 없다.
80년대 통 털어서 가장 훌륭한 음반이라고 생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The Cure

Disintegration (CD)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Pixies

Doolittle (LP)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Stone Roses

Stone Roses (LP)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Beastie Boys

Paul's Boutique (LP)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Spacemen 3

Playing With Fire (CD)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6.

Galaxie 500

On Fire (CD)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The Jesus And Mary Chain

Automatic (LP)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8.

Nirvana

Bleach (LP)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9.

Bob Dylan

Oh Mercy (LP)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

The Beautiful South

Welcome To The Beautiful South (LP)












'Archive ( ~ 2011) > Best List' 카테고리의 다른 글

Disappointments of 2009 - ENTClic Choice  (20) 2009.12.14
Best Songs of 2009 - ENTClic choice  (14) 2009.12.12
Best Albums Of 1989  (12) 2009.10.04
Best Albums Of 1988  (18) 2009.09.27
Best Albums of 1987  (16) 2009.09.06
Best Albums of 2009...so far... (Part 2)  (22) 2009.07.09

WRITTEN BY
ENTClic@music
Ordinary is no place to be..

트랙백  0 , 댓글  12개가 달렸습니다.
  1. 전 두리틀을 지지합니다 ㅎㅎ 1989년 리스트엔 두 장 밖에 없네요 ㅠㅠ
    • 그렇군요^^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은 두리틀에 표를 던질겁니다..그래도 전 아직 Disintegration이 80년대 최고의 명반이라고 고집피웁니다..ㅠㅠ
  2. 너바나 1집에 밥딜런에 진짜 의외의 리스트네요. :-) 기왕 쓰시는 김에 피터 게이브리얼의 Passion이랑 부기다운프로덕션의 게토 뮤직, SRV의 In Step정도는 껴주셔도 화끈했었을 것 같네요.
    • 제가 미국 그런지 음악 무지 싫어하는데 너바나의 저 Bleach음반 만은 무지 좋아합니다..2집보다 더 좋아한다는^^

      안타깝게도 언급하신 음반 3장 모두 없습니다..ㅠㅠ
      Passion은 꼭 구입하려고 하는데 순위에서 계속 밀리는군요..다른 2 음반은 솔직히 제 취향이 아니라서..
      사실 New Order의 Technique을 올렸어야 했는데 찾지 못하겠네요..친구에게 오래전에 빌려준 것 같은데 그게 누구인지 기억이 가물 가물..ㅠㅠ
    • 그래서 씨디는 절대로 빌려주면 안됩니다 ㅠㅠ
    • ㅎㅎ..그래도 마음이 약해서 누가 빌려주라면 거절은 못합니다.
      그런데 LP는 이런 저런 이유로 절대 빌려주지 않는다는..가끔 빌려가서 스크래치 완창 만들어서 돌려봤으면 기분 참 더럽다는..-.-;;
  3. 먹고자고먹고자고....... 저 그거 알 것 같아요 ㅋㅋ
    • ㅋㅋ..이번 추석에 혹시 저와 같은 방식으로 보내셨나요?
      친구들이 내가 불쌍한지 계속 불러냈지만 아무래도 친구들 와이프 눈치가 보여서 친척집으로 피난했는데 결국은 저렇게 보냈다는..ㅠㅠ
  4. 여기 꼽으신 앨범들중에 1989년 저 당시(아 무려 20년 전ㅠㅠ)에 가장 좋아했던건 역시 The Cure의 Disintegration과 매드체스터의 꽃이랄수 있는 저 Stone Roses의 데뷔앨범, 그리고 The Jesus & Mary Chain과 Galaxy 500 이었네요. 세월이 흐른 지금은 취향이 미묘하게 변해서 The Cure의 앨범중에는 Faith를 가장 좋아하고 Happy Mondays는 들어도 Stone Roses는 못들으며, 역시 The Jesus & Mary Chain은 어떤 곡도 못듣지만 Spacemen 3는 언제나 곁에두고 완소하게 되었어요. ENTClic님의 그때 그시절 앨범 포스팅 너무 흥미진진합니다. ENTClic님의 취향도 엿보면서 제 과거와 현재도 비교해 볼수 있어서 재미있고, 또 여러 아티스트와 앨범들이 등장하는 만큼 할 이야기도 많아져서 다른 분들의 답글도 따끈따끈 활발하니까요. New Order의 Technique 이야기를 하셔서 생각이 난건데 New Order야 말로 제 리스닝 리스트의 정점이자 에센셜인것 같아요. 포스트 펑크, 일렉트로닉, 우수, 투명함, 비트, 세속적이면서 순수하고, 촌스러우면서 도회적인 다중성. 너무 주관적이지만 그래도 전 그렇게 느낀답니다.
    • 무라사키노우에님의 음악 취향도 참 다양하고 멋집니다^^
      왠지 비슷한 연대에 음악을 즐겼던 것 같아서 동지를 만난것 같아 기분도 좋구요...아님 제가 실레했습니다.
      아마 저 시대에 음악을 즐겼던 분이라면 거의 비슷할 것 같아요, 주류도 아니고 그렇다고 비주류도 아닌 어중간한 위치에서 나름 많은 사랑을 받았던 음반들이니까요^^

      저도 지금은 취향이 많이 바뀌었지만 영원히 저 음반들은 저에게 고향과도 같은 존재들이랍니다.

      곧 만나요^^
  5. 딜런의 Oh Mercy 앨범 정말 좋아해요. Most of the time은 제가 생각하는 밥 딜런 베스트 중의 베스트 입니닷~
secret
1988년은 개인적으로 아주 특별한 해다.
내 인생의 중간점을 찍는 해이기도 하고 그동안의 철없고 어리석던 시절의 종지부를 찍고 평소의 생활 방식을 확 바꾼 해이기도 하다.
1988년에 원하던 대학과 전공에 합격하게 되었고 굳게 마음먹고 공부에만 전념해서 나이들어 후회하는 찌질한 인생 살지 말자고 다짐 했던 해이기도 하다.

그래서 88년부터 90년대 말까지는 정말 음악도 별로 듣지 않고 싸돌아다니지도 않고 정말 열심히 공부 하며 지냈다.
10년 넘게 이렇게 생활하면서 결국은 음반 구입도 거의 하지 않았고 음악 찾아 듣는 생활도 다 정리했다.
그래서 88년부터 90년대 말까지는 나의 음악적 지식은 아주 꽝이다..아마 그래서 브릿팝이나 미국 그런지 음악에 별로 관심도 없고 애정도 없는지 모르겠다.
정말 꼭 듣고 싶은 그런 음반들만 가끔 구입하였고..사실 음반 사러 나갈 시간은 커녕 느긋하게 음악 들을 시간도 없었다..그런 시간 있었으면 몇분이라도 잠을 더 자는 것이 좋았으니..

지금 나의 음반 콜랙션에서는 이시기가 암흑과도 같은 시기이며 이 10년간의 공간에는 수집한 음반이 거의 없다.
다시 본격적으로 음악을 듣게 된것은 아마 2000년도 부터일 것이다..다시 음반 콜랙션에 열을 올렸지만 너무나 긴 세월의 공백때문에 따라잡기 무지 힘들었다는..

그래서 지금 부터 90년대 말까지 베스트 음반이라고 소개 하기에는 좀 많이 부족한 콜렉션이다, 그나마 내가 가지고 있는 몇 안되는 음반들을 소개하는 것 뿐이다..88년 부터는 딱 10장씩만 소개한다..많이 부족하다.
특별히 이 시기에 소개하고 싶거나 추가하고 싶은 음반들이 있다면 꼭 추천해주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Sonic Youth

Daydream Nation (LP)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Pixies

Surfer Rosa (LP)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Cowboy Junkies

The Trinity Session (LP)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4.